컨텐츠 바로가기

靑 민정비서관 이기헌·반부패비서관 이원구 임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이기헌 시민참여비서관, 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각각 내정했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신임 비서관들은 해당 비서관실의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어, 비서관실의 업무를 잘 파악하고 있다"며,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광철 민정비서관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개입 의혹으로, 김기표 반부패비서관은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각각 사퇴했습니다.

[배해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