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짐 무게 줄이려"…선수복 버린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이 국가대표 선수단복을 선수촌 쓰레기통에 버리고 왔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으며 징계 위기에 놓였습니다.

카를로스 파디야 멕시코올림픽위원회 회장은 29일(현지시간) 멕시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소프트볼 대표팀의 행동에 "매우 분노하고 있다"며 본보기 차원에서 징계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