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산 '페미' 논란 불붙이는 與...백혜련 "이준석·대선주자 입장 밝혀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0일 안산 선수 '페미' 논란 관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대선주자들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최고위원회의에서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의 페미 논란에 대해 발언하는 백 의원. /국회=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페미 논란'에 젠더 이슈화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여자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의 숏컷을 두고 온라인상에서 난데없는 '페미' 논란이 일자 여권이 젠더 이슈화하는 모양새다.

30일 현재 '양궁 2관왕' 안산 선수의 SNS에는 '페미 관련해 해명하라' 등의 댓글이 쏟아지고 금메달을 반납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이에 맞서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안산 선수를 보호해달라'며 강경 대응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여권은 안산 선수를 응원하는 것을 넘어 야권 지도부와 대선주자에게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하며 논란에 불을 붙였다.

백혜련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숏컷은 페미다' '여대는 페미다' 이런 식으로 안산 선수에 대해 사상검증하고 메달 박탈해야한다는 황당한 주장까지 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외신에서는 우리 선수들의 불굴의 투혼과 노력 보도하는 것이 아니라 안산 선수가 온라인상에서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기사를 대서특필하고 있다"며 "국가적 망신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부끄럽고 화가 난다. 말 같지도 않은 말로 선수를 비방하는 이런 행위에 대해서는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대한체육회, 양궁협회 등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선수를 보호해야 할 것이다. 민주당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젠더갈등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은 안산 선수 페미 공격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인지 명확히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더팩트

온라인에서 촉발한 '숏컷 페미' 논란이 정치권에서 젠더 이슈로 비화하고 있다. 30일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16강 일본의 하야카와 렌과의 경기에 출전해 활을 쏘는 안산 선수. /도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29일 해당 논란에 대한 입장을 표명해달라는 장혜영 정의당 의원의 요구에 "저는 안산 선수와 대한민국 선수단 한 분 한 분을 응원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다른 당들은 대선 때문에 바쁜데 정의당은 무슨 커뮤니티 사이트 뒤져서 다른 당 대표에게 입장표명을 요구하고 있나"라며 "이준석이 무슨 발언을 한 것도 아닌데 커뮤니티 사이트에 왜 관심을 가져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A에 대해서 입장표명 없으면 넌 B'라고 하는 것은 초딩 논법"이라며 "이거 정의당이 해서 이득 볼 거 없다"고 비판했다.

여권 대선 주자들도 앞다퉈 안산 선수 응원에 힘을 실었다. 지난 29일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에 해당 논란을 다룬 기사를 공유하며 "안산 선수의 땀과 눈물에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스포츠의 정신은 공정한 경쟁이다. 땀과 눈물의 가치는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나 존중받아야 할 원칙"이라고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 권지웅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최근 2021년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 선수에게 도를 넘는 과도한 비난이 이어졌다. 머리가 짧다는 것이 이유가 되어 비난이 시작되었다는 믿기 어려운 상황에 미안할 따름"이라며 "대한양궁협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는 이 부당한 공격으로부터 선수를 보호해야 한다. 두 단체의 실질적인 조치를 촉구한다"고 했다.

unon89@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