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잡고 양궁 ‘멘털갑’ 안산 8강 진출 “제게만 집중”…하야카와 “경기 영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강서 귀화 日선수 6-4로 제압
“상대도 잘해서 즐겁게 경기했다”
오후 인도 상대 8강 사냥… 3관왕 도전
강채영도 터키 누르고 러시아와 8강전
결승서 한국 선수간 대결 이뤄질지 주목
서울신문

[올림픽] 안산, ‘8강 진출’ -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 일본 하야카와 렌과 대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안산은 8강에 진출했다. 2021.7.3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올림픽] 신중하게 - 강채영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 터키 아나고즈 야스민과 대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7.3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안산(20·광주여대)이 한일전에서도 ‘강철 멘털’을 자랑하며 8강행을 확전지었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사상 첫 3관왕을 노리는 안산은 30일 오후 3시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와 8강전을 벌이며 결승 진출에 나선다. 안산은 “상대 선수를 신경 쓰기보단 최대한 저한테만 집중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안산은 30일 오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34·한국명 엄혜련)을 상대로 6-4(27-28 30-27 29-27 28-29 30-27)로 역전승한 뒤 “생각보다 경기를 잘 마무리한 것 같아 기분이 좋고, 남은 시합도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사실 8강 길목에서 만난 하야카와는 만만한 상대는 아니었다. 1세트에서 승점 2점을 먼저 내준 데 이어 4세트까지도 승점 4-4로 팽팽히 맞섰다.

그러나 마지막 5세트에서 쏜 3발 모두 10점 과녁에 내리꽂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승리를 확정 지었다.

안산은 “상대 선수와 잘 알던 편은 아니지만, 상대도 잘해서 즐겁게 경기를 했다”며 여유를 보였다.

안산은 ‘어젯밤 좋은 꿈을 꿨냐’는 취재진 질문에 “무슨 꿈을 꾸긴 했는데 기억이 안난다”며 웃는 여유도 보였다.

이어진 경기에서 강채영은 야세민 아나고즈(터키)를 6-2(28-27 30-27 25-27 29-27)로 제압하고 8강에 진출했다.

강채영은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오후 2시 45분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2관왕에 도전하는 강채영과 안산은 끝까지 살아남으면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서울신문

[올림픽] 강채영, 8강 진출 - 강채영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 터키 아나고즈 야스민과 대결에서 승리한 뒤 감독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1.7.3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올림픽] 안산, ‘이제 8강이다’ -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 일본 하야카와 렌과 대결에서 승리한 후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2021.7.3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올림픽] 일본 꺾은 안산 8강으로 -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 일본 하야카와 렌과 대결에서 승리한 후 주먹을 쥐고 있다. 2021.7.3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야카와, 안산에 “훌륭한 선수”
“경기해 영광…韓선수들 자랑스럽다”


한편 국내에서 양궁을 배웠고 잠시 실업팀에도 몸담았던 하야카와는 양궁과 관련 없는 이유로 일본으로 귀화했다가 다시 활을 잡은 선수다. 하야카와는 2012년 런던올림픽 단체전 동메달을 따냈었다. 이는 일본 여자 양궁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었다.

하야카와는 8강 좌절 뒤 안산을 향해 “어디서 이렇게 훌륭한 선수와 붙어보겠느냐”면서 “경기해 영광”이라고 안산을 치켜세웠다.

하야카와는 “안산은 경기장에선 표정 변화가 없는데, 경기장 벗어나면 귀여운 동생 느낌이 난다”고 말했다.

처음엔 일본 국기를 달고 한국 선수들과 만나면 멘털이 흔들리기도 했다는 그는 “그때 코치님들이 ‘너는 일본 사람이다’라고 해주면서 용기를 줬다. 차별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일본에 나와 있지만, 한국 선수들이 다 잘해줘서 자랑스럽다”고 박수를 보냈다.

하야카와는 “일본은 대학교 이후 양궁 할 기회가 적다”면서 “(후배들에게) 양궁할 기회를 만들어 주고 싶다”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서울신문

[올림픽] 안산 8강 진출 -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 일본 하야카와 렌과 대결에서 이겨 8강에 진출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1.7.3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