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희숙 전여옥 "쥴리 벽화 논란, 여가부 뭐하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대권 주자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전 한 건물 관계자가 벽화의 글자를 흰색 페인트로 칠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와 관련해 여성가족부를 비판했다.

윤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나라 여성운동가들과 여성가족부가 추구한다는 가치는 어떤 정치세력과 관련된 일인지에 따라 켜졌다, 꺼졌다 하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원금을 나눠주는지, 자리를 약속하는지, 정치적 득실이 무언지에 따라 주머니에서 꺼냈다 다시 넣어뒀다 하는 게 무슨 '가치'인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여성운동은 여당이 허락한 페미니즘 뿐인가요"라며 "종로 중고서점 주인이 쥴리 관련 문구를 삭제하겠다고 하면서 사건이 일단락될 것 같지만 이것이 우리 정치에 던지는 메시지는 오래 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비열한 짓을 막기 위해 눈을 부릅뜨는 시민이 많아진다면 이런 혐오스러운 사건도 오르막 계단이 될 수 있지만, 오르막 계단으로 만들기 위해서 짚어야 할 것은 '여성인권을 보호한다는 사람들은 어디에 있는가'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당이든 야당이든, 여성 인권과 양성평등과 관련해 명함을 판 사람이라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목소리를 냈어야 하는 사건"이라며 "모두 어디에 있는가"라고 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역시 지난 29일 벽화에 대해 "여가부 장관은 뭐 하는가. 그 수많은 여성단체는 어디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전 전 의원은 "야비하고 부끄럽고 천박한 짓"이라며 "아무리 표현의 자유 운운해도 한 여성을 이런 식으로 인격살인을 하는 것은 엄연한 범죄이고 인간으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무서운 나라에서 소름끼치는 사람들과 함께 살고 있다"면서 "여사장(건물주)의 어머니가, 누이가, 혹은 여동생이 이런 일을 당해도 좋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