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쥴리 벽화'에 野 격앙…"與페미들 다 어디갔나"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배후에는 누가 있을까", 元 "혜경궁 김씨·복합기도 그려라"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야권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벽화를 두고 비판을 쏟아냈다.

진위를 떠나 여성의 사생활 문제를 거론하는 것 자체가 여성에 대한 인권유린인데도 정작 여권 성향 페미니스트들은 또다시 진영 논리에 따라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중성을 거론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희숙 의원은 SNS에서 "여당이든 야당이든 여성 인권과 관련해 명함을 판 사람이라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목소리를 냈어야 한다며 "여성 인권을 보호한다는 사람은 모두 어디에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