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김정은, 전군 지휘관 강습 사상 첫 주재… 핵무력 언급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제1차 지휘관, 정치일군강습회' 참가자들과 본부청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전군 지휘관·정치간부 강습을 처음으로 주재했다. 김 위원장은 변화된 정세에 맞는 군건설 방침을 제시하면서도 핵무력 등에 대한 언급은 내놓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김정은 동지의 지도 밑에 조선인민군 제1차 지휘관·정치일꾼(간부) 강습회가 7월24일부터 27일까지 평양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강습회에서 “적대세력들이 광신적이고 집요한 각종 침략전쟁연습을 강화하며 우리 국가를 선제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계속 체계적으로 확대하고 군비를 증강하고 있는 현 상황은 긴장격화의 악순환을 근원적으로 끝장내려는 우리 군대의 결심과 투지를 더욱 격발시키고 있다”며 전투력 강화를 주문했다. 하지만 그는 핵무력이나 핵억제력 등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지휘관, 정치일꾼들이 적들의 그 어떤 군사적도발에도 능동적이며 공세적으로 대처할 준비를 완성하는데 총력을 집중하여야 한다”며 “이것은 당과 우리 혁명이 인민군대에 준 지상의 명령이며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고 지휘성원들이 목숨을 걸고 책임져야 할 초미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군 부대의 과업은 노동당의 영도에 충실한 것이라며 당의 정책에 맞게 애민정신을 발휘할 것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인민군대는 당의 무장력인 것만큼 모든 군사정치활동은 마땅히 당의 의지와 힘을 표현하고 당의 목소리와 같아야 하며 당의 요구를 실천하는 것으로 되어야 한다”며 “각급 부대들에서 당정치사업과 군사사업의 모든 계기와 공정을 당의 사상과 권위를 옹위하고 국가의 안전을 강화해나가는 과정으로 확고히 일관시키고 당 중앙의 명령지시를 즉시에 접수하고 결사관철하는 혁명적 군풍을 철저히 확립할 것”을 강조했다.

통신은 이번 강습의 개최 배경에 대해 “조선인민군의 군사정치적 위력과 혁명적 투쟁정신을 더욱 제고하고 당 중앙의 중대한 군사전략전술사상과 변화된 정세의 요구에 부합한 군건설방향과 방침들을 군정간부들에게 재침투, 체득시키기 위하여 전군군정간부들의 대회합을 조직했다”고 설명했다.

강습회에는 조선인민군 각 군종, 군단, 사단, 여단, 연대 군사 지휘관과 정치위원들, 인민군당 위원회 집행위원회 위원들과 군 총정치국, 총참모부, 국방성 간부들이 참가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