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쿨한 김연경 "등번호 바꾼 일본? 어차피 다 아는 얼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전력노출 막기 위해 12명 중 10명 번호 바꿔

31일 운명의 한일전…이기면 8강 진출 확정

뉴스1

배구 대표팀 김연경이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경기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조별리그에서 일본과의 라이벌전이 펼쳐진다. 8강에 오르기 위해 반드시 서로를 이겨야 하는 매치다. '가위 바위 보'도 질 수 없다는 '한일전'이 아주 중요한 길목에서 열린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1일 오후 7시30분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대회 A조 4차전 일본과 경기를 치른다.

1차전 브라질전(0-3 패) 패배 이후 케냐(3-0 승), 도미니카공화국(3-2 승)을 잡아낸 한국은 6개 팀 중 3위에 자리하며 8강 진출의 청신호를 밝혔다. 반면 일본은 예상 외로 안방서 부진하며 1승2패(승점 3)로 6개 팀 중 4위에 머물고 있다.

A조에는 세르비아(3승·승점 9), 브라질(3승·승점 8), 한국, 일본, 도미니카(승점 2·3패), 케냐(승점 0·3패)가 풀리그를 치른다.

A조 상위 4개 팀은 8강에 올라 미국(1위), 중국(2위), 터키(4위), 러시아(7위), 이탈리아(9위), 아르헨티나(16위)가 속한 B조 1~4위와 크로스 토너먼트를 갖는다.

한국 여자배구는 그동안 일본에 밀렸다. 역대 A대표팀 성적은 54승91패. 가장 최근 만났던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도 0-3으로 완패했다.

지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도 같은 조에 속했는데, 당시에는 한국이 김연경(상하이)의 활약을 앞세워 세트스코어 3-1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일본을 상대로 가장 최근의 승리는 2019년 월드컵 대회 당시 3-0으로 이긴 경기다.

세계랭킹 5위인 일본은 14위에 자리한 한국에 비해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선다는 평가를 듣는다. 하지만 이번 대회 초반 주포 고가 사리나가 부상으로 다치는 등 악재가 겹치면서 예상 외로 부진을 겪고 있다.

새로 신축한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금메달을 노리는 일본은 당황한 표정이 역력하다. 심지어 VNL을 마치고 선수들의 등 번호를 대부분 바꾸는 꼼수(?)를 썼다. 상대 팀이 분석을 하는데 있어 헷갈리게 하겠다는 전략이었다. 실제 확인 결과 12명 중 대다수인 10명의 등 번호가 바뀌었다.

뉴스1

대한민국 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대표팀 주전세터인 염혜선은 "일본이 백넘버를 싹 바꿨다고 들었다"며 "그냥 이겨야 한다. 등번호 바뀌어도 선수는 그대로다. 내가 4번(원래 3번)으로 바꾼다고 해도 누가 봐도 염혜선인 것을 알 것이다(웃음). 분석을 잘해서 우리 플레이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라바리니호의 캡틴 김연경도 일본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그는 "등번호는 중요치 않다"며 "어차피 다 얼굴을 알고 있는 선수들이라 문제없다"고 했다. 이어 "일본은 우리를 잘 아는 팀이다. 상대가 날 집중마크 할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 뚫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 모든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하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상대의 빠른 공격을 얼마나 잘 차단하는지가 키포인트가 될 것으로 봤다. 김연경은 "블로킹과 블로킹 수비가 중요하다"면서 "상대는 플레이가 빠르다. 서브는 당연히 강하게 가져가고 블로킹을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대적으로 신장에서 앞선 한국이 톱니바퀴처럼 빠른 플레이를 펼치는 일본의 공격을 얼마나 잘 봉쇄할 수 있는지가 승부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대표팀 주전 레프트 박정아(도로공사)의 각오에는 비장함도 들어 있다. 박정아는 "일본전이 8강을 확정하기 위해 중요한 경기"라며 "준비를 많이 해서 최대한 죽기 살기로 해서 이기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