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힘겨웠던 야구대표팀 첫 승, 곱씹어봐야 할 부분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 이스라엘전 투-타에서 아쉬움... 미국전 위해 복기 필요

4년 전의 패배를 복수했지만,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까다로운 상대' 미국이 기다리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1차전 경기 과정에 대해 곱씹어봐야 할 부분이 적지 않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오프닝 라운드 B조 1차전 이스라엘전에서 연장 10회 승부치기 끝에 6-5로 진땀승을 거뒀다.

선발 마운드에 오른 원태인은 첫 2이닝을 깔끔하게 막았으나 3회 초 이안 킨슬러에게 선제 투런포를 허용했다. 이후 불펜 투수들이 각각 6회 초와 9회 초에 '2017년 WBC 서울라운드 1호 홈런' 라이언 라반웨이에 홈런포를 내주면서 힘겹게 경기를 풀어갔다.

2%의 아쉬움, 완벽하지 않았던 마운드
오마이뉴스

▲ 29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10회말에 6-5로 승리한 김현수, 오지환 등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회 초 세 타자 모두 삼진으로 물러난 이스라엘은 원태인의 공에 조금씩 적응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3회 초 킨슬러의 투런포로 포문을 열었고, 4회 초 선두타자 블레이크 게일런의 안타 이후 대표팀 선발 원태인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뒤이어 올라온 최원준이 무사 1루서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한숨을 돌렸지만, 6회 초 라반웨이의 솔로포가 나오자 아쉬움 가득한 표정을 보였다. 이어 7회와 8회 피안타 없이 사사구만 1개를 기록한 조상우의 호투로 숨을 고를 수 있었지만, 또 실점이 나왔다. 9 회초 경기를 마무리하기 위해 등판한 오승환이 1사에서 라이언 라반웨이에 우중간 쪽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을 내주면서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다행히 오승환은 10회 초 무사 1, 2루 승부치기에서 추가 실점 없이 삼진 3개를 잡아내면서 김경문 감독의 신뢰에 보답했다. 9회 초의 분위기가 이어졌다면 자칫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스라엘전에서 등판한 투수는 선발을 포함해 4명으로, 전력이 좀 더 탄탄하다고 평가 받는 미국전에서 더 많은 투수가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 경기 중반 이후 마운드 운영에 대한 고민을 안고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연속 타자 홈런 있었지만... 오지환 홀로 고군분투한 타선

투수들의 장타 허용 만큼이나 침묵으로 일관한 타선도 큰 아쉬움으로 남았다. 이스라엘 선발투수 존 모스콧이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면서 일찌감치 내려간 가운데, 뒤이어 등판한 제이크 피시먼이 경기 초반 대한민국 타선을 꽁꽁 묶었다.

특히 이날 지명타자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강백호의 부진이 아쉬웠다. 안타 1개 없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고, 9회말에는 볼넷 출루 이후 아쉬운 주루플레이까지 보여주면서 타선에 큰 힘이 되지 못했다.

7회말 이정후와 김현수의 연속 타자 홈런이 나오기는 했지만, 사실상 오지환 홀로 고군분투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유격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포함된 오지환은 홈런 포함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면서 경기의 흐름을 바꾸는 역할을 했다.

김현수, 강백호와 함께 중심타선을 이뤘던 오재일은 끝내 장타 없이 첫 경기를 마쳤고, 톱타자로 나선 박해민은 선봉장 역할을 제대로 해내지 못했다. 일부 선수들의 활약만으로는 좋은 성적을 기대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이스라엘전 마지막 장면은 안타도, 희생플라이도 아닌 '몸에 맞는 공'이었다. 그것도 두 타자 연속으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면서 행운이 따랐다. 승리라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목표가 금메달인 대표팀이기에 이스라엘전에서의 과정을 돌아봐야 할 필요가 있다.

유준상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