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G워너비 김용준, 1000칼로리 버닝 도전 "데뷔 후 가장 힘든 촬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텐아시아

SG워너비의 김용준 (사진=유튜브 캡처)




그룹 SG워너비의 김용준이 1000칼로리(kcal) 버닝에 도전했다.

김용준은 지난 29일 개인 유튜브 채널 '용가릿'을 통해 파이팅 넘치는 칼로리 버닝 현장을 담은 생생한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공개된 첫 에피소드에서 맛깔나는 물회 '먹방'을 펼쳤던 김용준은 두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제작진으로부터 "먹은 만큼 빼야 한다"는 뜻밖의 미션을 받았다.

'먹방'을 하는 동안 쌓인 총 1791.7칼로리를 태우는 난관에 봉착한 김용준은 이를 70%로 줄일 수 있는 찬스를 얻었다. 김용준은 이에 그치지 않고 차분히 제작진을 설득해 1000칼로리 버닝으로 최종 합의하는 데 성공했다.

김용준은 사무실에 도착해 바닥에 깔린 운동용 매트를 발견하곤 당황했다. "1000칼로리가 쉽게 뺄 수 있는 게 아니다. 맛있게 먹으라고 하지 않았냐"며 투정을 부린 것도 잠시, 곧 의지를 불태우며 본격적인 칼로리 태우기에 나섰다.

김용준은 버피 테스트, 점프 스쿼트, 팔굽혀펴기, 제자리 뛰기, 워킹 런지 등 다양한 운동을 쉬지 않고 이어갔다. 운동에만 집중한 진지함은 팬심을 설레게 하기에 충분했다.

제작진이 깜짝 준비한 운동 기구도 활용했다. 김용준이 해맑게 웃으며 게임처럼 진행되는 운동을 열심히 하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또 열정을 불태웠지만 단 17칼로리만 소모돼 실망하는 표정 역시 폭소를 유발했다.

다시 버피로 돌아온 김용준은 "데뷔하고 나서 가장 힘든 촬영이다"라며 끝까지 1000칼로리 버닝에 열을 올렸다. 결과적으로 502칼로리를 뺀 김용준은 맛있게 먹은 물회와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남은 500칼로리 태우기는 스크린 골프장에서 진행됐다. 김용준은 골프를 취미로 삼는 '골프 사랑꾼'답게 더블 보기(Double Bogey, 홀의 기준 타수보다 2타수 많이 친 스코어)를 달성하며 뛰어난 스윙 실력을 과시했다.

그러나 스크린 골프는 골프 라운딩과 칼로리 소모의 개념이 달라 정확한 측정이 어려워 아쉽게도 무효 처리됐고, 김용준은 헬스장으로 향했다. 버닝을 할 때와 마찬가지로 운동에 제대로 몰입한 김용준은 건강미를 발산하며 1000칼로리 버닝 미션을 마무리했다.

특히 이번 영상은 그간 쉽게 볼 수 없었던 김용준이 운동하는 모습을 마치 브이로그처럼 담아 더욱 특별했다. 김용준은 파이팅 넘치는 버닝 현장을 팬들에게 생생히 전하며 친근감을 높이고 팬들과 한 발짝 더 가까워졌다.

뿐만 아니라 영상 마지막 팬들을 위한 깜짝 선물도 공개됐다. 영상 장면 중 마음에 드는 부분을 캡처해 SNS에 해시태그 '김용준의용가릿'과 함께 올리면 추첨을 통해 '우리동네 쭌맛집' 식사권을 증정하는 특별 이벤트로, 김용준의 깊은 팬사랑을 짐작할 수 있었다.

한편 김용준은 '용가릿'을 통해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이며 팬들과 활발히 소통할 예정이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