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자매 악녀' 하재숙 "♥남편 이준행, 혼자 여행간다면?→다 뒤집어버리겠다"('썰바이벌')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썰바이벌' 방송화면 캡쳐


[OSEN=정다은 기자] '썰바이벌' 하재숙이 강원도 고성에서 함께 지내는 남편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KBS JOY 예능 '썰바이벌'에서는 씬 스틸러 배우 하재숙이 출연해 결혼생활부터 재태크 철학까지 공개해 입담을 과시했다.

'오케이 광자매'에서 악녀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던 하재숙은 '악녀의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지나가던 할머니가 침을 뱉은 적도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이어 그는 "식당에 가도 밑반찬을 덜 주신다"고 말하며 웃기도 했다. 황보라 또한 하재숙이 나오자마자 등짝스매싱을 날렸다.

OSEN

[사진] '썰바이벌' 방송화면 캡쳐


하재숙은 달달한 결혼 생활도 공개했다. 강원도 고성에서 함께 지내는 남편 이준행에 “저희 남편은 여자문제는 없는데 남자 문제가 복잡하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그는 “조선소 근처에 가면 어디선가 남편이 공구를 들고 ‘어~ 여보’ 한다”고 말했다. 알고보니 성격이 좋은 탓에 온 동네 남자분들이랑 친목도모를 한다는 것.

이어 그는 "우리 집에서 주식은 금기어"라며 내가 번 돈은 내 것이고 남편이 번 돈도 내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덧붙여 돈 관리는 하재숙 본인이 한다고 전했다.

하재숙의 호탕한 입담에 MC들은 “하재숙씨 성격이 참 쿨하다. (하재숙이 사는) 강원도 고성에 가서 얘기 좀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OSEN

[사진] '썰바이벌' 방송화면 캡쳐


하지만 이어 박나래가 "남편이 혼자여행 간다고 하면 보내줄 거냐"고 묻자 "남편 혼자 여행갈 일은 절대 없다. 안 보내 줄 거니까”라고 선을 그었다. 덧붙여 “여보~ 여행 같이 가요~ (혼영은) 안돼요~” 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선 하재숙과 MC 들을 분노하게 만들 썰들이 소개됐다. 아이를 유산한 아내를 버린 남편 사연이 소개되자 하재숙은 분노하며 “이별에도 예의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4년만에 다른 여자와 낳은 아이들 데리고 온 남편에 대해선 “나 같으면 뒤집어 엎었다”라고 일침했다.

이어 또 한번 분노하게 만든 썰도 공개돼 충격을 줬다. 사연자 남친이 혼자여행을 간다더니 각 지역마다 썸녀를 만났던 사연이었다. 남친의 핸드폰에서 ‘박XX 핫바디 (제주)’, ‘김XX 롱다리 (부산)’ 등 비밀 지도까지 발견되었다고 하자 하재숙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OSEN

[사진] '썰바이벌' 방송화면 캡쳐


하재숙은 결혼생활 에피소드 뿐만 아니라 모두를 떨게 만든 에피소드도 전했다. 귀신을 봤던 썰을 푼 것이다. 그는 “언니가 재수할 때 난 고3이었다. 언니가 늦게 와서 부모님이 화난 상태였다”고 이야기의 시작을 열었다.

그러다 언니 방을 봤는데 불 꺼진 상태로 누가 앉아 있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어휴 엄마한테 혼나려고 늦게 들어왔네 하면서 문을 닫고 불을 켰는데 언니가 없었다”고 말해 모두를 떨게 만들었다.

한편 '썰바이벌'은 시청자가 직접 보낸 다양한 '썰(실제 경험담)'을 소개, 매주 최고의 레전드 사연을 뽑는 신개념 토크쇼다. 시간대를 변경해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20분 KBS Joy에서 방송된다.

/ddanei57/@osen.co.kr

[사진] '썰바이벌'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