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랙위도우 스트리밍에 손해" 제소…디즈니 "오히려 수익 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칼릿 조핸슨, 극장·스트리밍 동시 개봉에 570억원 손해 주장

디즈니 "계약 준수해 법정서 다툼 여지 없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영화 '블랙 위도우' 주연을 맡은 미국의 스타 배우 스칼릿 조핸슨이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제국으로 불리는 월트디즈니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디즈니가 자회사 마블이 제작한 '블랙 위도우'를 극장과 스트리밍 플랫폼을 통해 동시에 개봉한 것은 출연료 계약 위반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조핸슨은 29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소장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고등법원에 제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