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바 반정부 시위' 각국 지지…체제 변화 신호탄 되나?|아침& 세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아침&'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아침& / 진행 : 이정헌


지난 11일 카리브해의 작은 섬나라 쿠바에서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오랜 경제난과 코로나 19로 지친 시민들이 반정부 구호를 외치면서 집결했고 500여 명이 체포됐습니다.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쿠바 시민들의 시위는 일단 진정된 것으로 보이지만 세계 곳곳에서 쿠바 시위대를 지지하는 동조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 남자가 건물을 향해 무엇인가를 던집니다. 지난 26일 한밤중 프랑스 파리에 있는 쿠바 대사관이 화염병 공격을 받았습니다. 건물 외벽이 불에 타서 검게 그을렸는데 쿠바 시위대 지지자가 벌인 행동입니다. 대사관 직원들이 급하게 소화기를 들고나와 불을 끄면서 다행히 큰 불로 번지지는 않았습니다. 미국 워싱턴에 있는 쿠바 대사관 앞에도 많은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쿠바의 자유를 외치면서 거칠게 항의합니다. 최근 3주 동안 이처럼 세계 곳곳의 쿠바 대사관이 공격을 받았고, 여러 도시에서 쿠바 시위대를 지지하는 시위가 잇따랐습니다. 지난 11일 쿠바의 수도 아바나를 비롯해 40여 개 도시에서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사회주의 국가인 쿠바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진 것은 1994년 이후 27년 만입니다. 미국의 경제 봉쇄 조치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쿠바의 주 수입원인 관광산업이 막혔고, 최근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었습니다. 음식과 의약품을 구하기 어려워서 몇 시간씩 줄을 서는 것이 일상이 되자 생계 불안에 대한 불만이 체제에 대한 분노로 이어졌습니다. 시위에 나선 시민의 말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