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전 美·日에 알려"-교도통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 제공)2021.7.2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문재인 정부가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전 미국과 일본에 외교 경로를 통해 이런 사실을 미리 알렸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30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복수의 한·일 외교당국자를 인용해 이렇게 전했다.

매체는 한·일 관계가 강제징용 문제 등으로 냉각돼 있지만 한국 정부는 대북 문제에 대해서는 한·미·일 3국 연계를 존중하고, 역사 문제와 분리하려는 자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교도통신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 꼬여버린 동맹 관계 재건을 도모하고, 한·미·일 3국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도 이런 미국의 입장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앞서 청와대는 한국 시간으로 27일 오전 10시부터 북측과의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작년 6월 북한이 일방적으로 남북 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모든 통신연락선을 끊은 지 413일 만이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