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규 공직자 재산 공개…오세훈 48억·박형준 42억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재산은 48억 7천여만원, 박형준 부산시장은 42억 3천여만원을 각각 가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보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은 부부 공동 명의로 된 24억원 6천여만원 상당의 대치동 빌라를 포함해, 48억 7천여만원의 재산을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했습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아내 명의의 21억 1천여만원 상당의 엘시티 아파트와 20억여원 상당의 상가와 함께, 빚도 31억 2천여만원 있다고 신고해, 재산이 42억 3천여만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서울 목동 아파트와 예금과 주식을 합쳐 16억 9천여만원을,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은 대전 아파트와 경남 양산의 토지 등 26억 2천여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습니다.

고재민 기자(jmi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