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대선주자 첫 회동…룰보다 '윤석열 견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국민의힘 대선주자 11명이 처음으로 민감한 경선규칙을논의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하지만 경선 방식보다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견제하는데 논의가 집중됐습니다.

이기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당내 대선후보를 8명으로 압축하는 '컷오프'를 100% 여론조사로 하겠다는 당의 방침에 대해선 안상수 전 인천시장 외엔 큰 이견이 없었습니다.

대신 당내 친윤 계파가 거론될 정도로 영향력이 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견제가 거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