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대형 아파트 르네상스... ‘브랜드+중대형’ 시너지가 청약시장 가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롯데건설이 북가좌6구역에 제안한 르엘 펜트하우스 롯데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대형 아파트 인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그동안 천덕꾸러기처럼 여겨졌던 큰 아파트들이 없어 못 구할 정도로 몸값이 상한가를 치고 있는 것.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생활공간이었던 아파트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있다. 대부분의 시간을 밖에서 보내던 사람들이 재택근무 덕분에 일도 집에서 하고, 건강을 염려하는 사람들은 운동도 집에서 하게 됐다. 잠만 자면 되는 공간이 아니라, 업무도 생활도 만남도 집에서 해결하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여기에 더해 그동안 서민주거 문제를 해결한다는 명목 아래 작은 평형의 아파트만을 지어 공급하는 것이 일종의 트렌드가 되다 보니, 이젠 필요에 의해 조금 넓은 집을 찾는 사람들에게 중대형 아파트가 품귀 물품이 되어 버렸다.

여기에다 ‘똑똑한 한 채’ 바람이 불면서 브랜드 아파트 선호 경향이 강해지고 있는데다 가점이 낮은 청약자에게도 추첨을 통한 당첨기회를 제공하는 등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여건이 두루 조성되어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중대형 아파트 전성시대가 다시 열리고 있다. 수요가 공급을 초과한 상황, 가히 ‘중대형 아파트 르네상스’라 할 만하다.

실제로 올해 분양된 단지 중 면적별 최고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3개 단지는 모두 중대형 아파트라는 공통점이 있다. 또한 지난해 4월 분양한 서울 서초구 잠원동의 ‘르엘 신반포’ 역시 청약접수에서 중대형면적에 해당하는 전용 100㎡형이 가장 치열한 청약경쟁률(1순위 평균 408.4대 1)을 보여 화제가 된 적도 있다.

최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기존 중대형 아파트의 인기도 예사롭지 않다. 전통적으로 인기가 많았던 84㎡ 이하 중소형보다 오름폭이 훨씬 크다. 이런 흐름은 지난해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 2020년 수도권 아파트 중 가장 많이 오른 크기는 중형(14.48%)이었고, 그 바로 뒤가 중대형(14.04%)이었다. 전통적으로 가장 인기가 많던 중소형은 12.89% 오르는 데 그쳤다. 소형(11.27%)과 대형(10.98%)은 그 뒤를 차지했다.

이처럼 중대형 아파트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는 가운데 올 하반기 도시정비사업에서 최대어로 손꼽히는 서울 서대문구의 북가좌6구역 재건축 조합원들의 설문조사를 보면, 역시 90% 이상이 중대형 평형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가좌6구역 수주에 나선 롯데건설은 중대형 평형(84㎡, 99㎡, 114㎡) 아파트를 1021세대로 제안해 전체의 절반 이상, 주택소유 조합원 기준 90% 넘는 비율을 보이고 있다. 대부분의 조합원들이 중대형을 선호한다는 고객니즈에 맞아 떨어지는 제안을 한 것이다.

세계일보

롯데건설이 북가좌 6구역에 제안한 르엘 중대형(99타입) 평면도. 롯데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건설은 중대형 평형과 더불어 ‘르엘’이라는 최상위 하이엔드 브랜드를 제안하면서 그에 걸맞은 건설 청사진을 내놓았다. 인근에서 진행되고 있는 롯데그룹 차원의 쇼핑몰, 백화점 등 개발과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상위 브랜드를 채택했고, 롯데타운을 건설하는 마음으로 재건축 사업에서 럭셔리 아파트를 건설하겠다는 입장이다.

롯데건설은 1000여 개의 중대형 평형 세대에는 4베이 이상의 평면설계를 채택함으로써 채광과 통풍은 물론, 탁트인 개방감을 줌으로써 거리두기에 지친 심신을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을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불광천 공원의 조망을 즐길 수 있도록 주방-거실을 특화해 파노라마 뷰가 가능하도록 배려한 세대도 최대한 늘리는 등, 입주자 삶의 질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또한 펜트하우스, 테라스하우스 및 임대수익을 낼 수도 있는 세대분리형 세대를 포함시키는 등 22개의 다양한 평면을 제시해 조합원들의 선택을 극대화했다. 또한 빌트인 가구를 비롯, 최고급의 편의시설을 포함시키겠다는 롯데건설은 주민 안전을 위한 첨단시설도 마련했다. 내진 내풍 설계를 채택한 롯데건설은 초고속 정보통신 특등급시스템을 기본으로 채택하고 홈네트워크 시스템, 스마트 생활정보기, 원패스 시스템과 스마트폰을 연동한 출입시스템 등을 구축하고, 비상전원 자동절체 시스템과 외부차량 사전승인 시스템을 만드는 등 입주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시스템을 제시하고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르엘의 명성에 부합되는 최고급 마감재를 사용해 집이 예술품 같은 느낌이 살아있도록 만들겠다”면서 “중대형 위주 아파트에 최상위 르엘 브랜드, 그에 걸맞은 특화설계 등 모든 것이 재건축 단지의 미래가치를 보장하는 장치들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서대문구 북가좌동 372-1 일대에서 진행되는 5000억원 규모의 북가좌6구역 재건축 사업은 2021년 하반기 재건축 트렌드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 도시정비사업 전문가는 “수도권 주택시장에서 중대형 아파트가 인기를 끄는 건 넓은 실내 공간을 선호하는 수요자들이 증가한 반면에 1, 2인 가구 중심 공급으로 중대형 공급은 적어 희소가치가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면서 “개인의 삶의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합원들이 브랜드와 평형, 부대조건 등에서 달라지 잣대를 통해 시공사를 선택하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