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 유니폼 쓰레기통 버렸다 징계 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짐 무게 줄이려" 선수촌에 버리고 떠나…"버린 선수들, 대표팀서 퇴출할 것"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이 국가대표 선수단복을 선수촌 쓰레기통에 버리고 왔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징계 위기에도 놓였다.

카를로스 파디야 멕시코올림픽위원회 회장은 29일(현지시간) 멕시코 매체 밀레니오와의 인터뷰에서 소프트볼 대표팀의 행동에 "매우 분노하고 있다"며 "대표팀 유니폼은 멕시코의 상징색으로 돼 있을 뿐 아니라 국기도 달려있다"고 말했다.

파디야 회장은 곧 소프트볼연맹과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며, 본보기 차원에서 징계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논란은 멕시코의 한 복싱 선수가 선수촌 쓰레기통에 버려진 유니폼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불거졌다.


멕시코 소프트볼 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4위로 마치고 일찌감치 선수촌을 떠났는데 이후 쓰레기통에서 거의 새것으로 보이는 여러 벌의 유니폼과 운동화, 글러브 등이 잔뜩 발견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