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외에서도 주목한 BTS 뷔의 ‘위대한 개츠비’ 변신

댓글 2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방탄소년단(BTS) 뷔가 영화 ‘위대한 개츠비’의 ‘개츠비 밈’(Gatsby Meme)으로 탄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틴에지 매거진 틴보그는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픽보이의 ‘교포 헤어스타일’ 뮤직비디오에서 ‘개츠비 밈’을 재현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를 전했다.

뷔는 지난 25일 공개된 픽보이(Peakboy)의 새 디지털 싱글 '교포머리' 뮤직비디오에 카메오로 등장해 코믹한 표정과 연기로 신스틸러로서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절친 모임인 우가패밀리 박서준, 최우식, 박형식과 함께 절친 모임인 뮤직비디오에 참여해 든든한 지원과 우정을 발휘했다. ‘교포머리’ 뮤직비디오는 공개 4시간 만에 100만 조회 수를 돌파하고 현재 300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뮤직비디오에서 뷔는 보라색 슈트와 타이를 하고 웨이터 역할로 분해 깜짝 등장했다. 계단을 올라가는 뒷모습부터 뷔가 잔을 들고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향해 보는 모습은 마치 영화 ‘위대한 개츠비’의 한 장면을 연상케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뷔가 마치 건배를 하는 듯한 모습은 ‘위대한 개츠비’ 영화 속 내레이터인 닉 캐러웨이에게 자신을 ‘개츠비’라고 소개한 후 묘한 표정을 짓는 디카프리오를 연상시켰다.

F 스콧 피츠제럴드 원작 ‘위대한 개츠비’는 영화로만 4번 제작됐는데, 뷔가 ‘개츠비 밈’으로 탄생한 모습은 2013년 공개된 4번째 개츠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모습이다.

뷔가 여유로운 표정으로 칵테일 잔을 드는 표정과 제스처는 영화 내레이터인 닉 캐러웨이에게 자신을 ‘개츠비’라고 소개한 후 묘한 표정을 짓는 디카프리오를 연상시켰다.

뿐만 아니라 넷플릭스의 인기 K드라마 빈센조에서 송중기가 칵테일 잔을 드는 모습과 비슷하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사진 = 빅히트 뮤직-교포머리-틴보그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