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희롱 인정' 취소해달라"…소송 낸 박원순 유족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이 박 전 시장의 성희롱을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그 결정을 취소해달라며 소송을 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내용, 안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월 국가인권위원회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언동이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시장이 밤늦게 부적절한 메시지와 사진 등을 보내고 집무실에서 네일아트한 손톱을 만졌다는 피해자 주장을 사실로 인정할 수 있고, 이는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끼게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