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한 상태에서 대선 출마하겠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격려 방문을 마친 뒤 떠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고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입당 여부에 대해 여러 추측이 나오자, 더욱 분명하게 입당 의사를 밝힌 것이다. 그러나 입당 시점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은 29일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우리 캠프에 정치권에서 여러 분들이 영입돼 오셨는데 당적이 대부분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과 손잡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 시점에 대해선 "입당 전에 어떤 활동을 하고, 얼마나 많은 분과 소통하고 판단할지는 조금 더 지켜봐 주시면 제가 지루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르면 다음 주 입당할 수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틀렸다고 볼 수도 없고, 맞는다고 확인하기도 어려운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꺼낸 '11월 입당설'을 참고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두 번 짧게 봬서 현재 우리나라 정치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고견을 듣지 못했다"며 "결정은 제 몫"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김 전 비대위원장과 두 번 정도 만났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회동 제안에 대해선 만나겠다고 하면서도, "제가 어느 정도 거취를 정하게 되면 뵙는 게 좋지 않을까"라며 "지금 뵈어도 특별히 나눌 얘기도 많지 않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연대를 모색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야권에 계시는 정치인들 모두 다 원팀이 돼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김 전 부총리도 야권에서 하신다면 얼마든 뵙고 원팀으로 가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