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대공원 해바라기 물결…'코로나 우울 씻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서울대공원이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자 '희망의 해바라기 전시회'를 열었다. /서울대공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공원역 2번출구부터 해바라기 전시회

[더팩트|이진하 기자] 서울대공원이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에게 희망과 즐거움을 전하는 '희망의 해바라기 전시회'를 마련했다.

29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미니해바라기와 노란 코스모드 등 1만 주의 꽃을 볼 수 있는 해바라기 전시회를 28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지하철 4호선 대공원역 2번 출구부터 종합안내소까지 7000㎡에 이르는 구간이다.

이번에 전시된 해바라기는 미니해바라기로 '썬세이션 프레임' '썬세이션 옐로' '테디베어' 3종 9000주를 비롯해 노란 코스모스 1000주, 나무수국, 로즈마리, 세이지 등이다.

해바라기 전시구역은 희망의 해바라기 길, 해바라기 광장, 미니 허브 가든, 팔레트 화분 가든으로 구성했다.

이수연 서울대공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답답함과 우울함이 만연해 있는 지금 희망을 전해주는 해바라기를 보며 행운을 가득 받고 스트레스를 해소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jh311@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