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아내·장모 의혹

'쥴리 벽화' 본 하태경 "성희롱이다, 페미니스트 文 나서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종로의 한 중고서점 건물 외벽에 '쥴리 벽화'가 내걸려 정치권 논란으로 떠오른 상황에 대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벽화를 그린 건물 주인의 행동을 성차별로 규정했다. '페미니스트'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 여성 의원들이 나서야 한다는 게 하 의원의 생각이다.

중앙일보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벽화를 그리도록 한 중고서점 건물의 주인 여모씨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쥴리'가 아니라고 주장해 편안한 마음으로 그림을 그렸다고 했다. 여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슈의 중심에 있고 부인 김건희씨가 '나는 쥴리가 아니고 동거한 사실도 없다'고 해서 편안하게 그린 것뿐"이라며 "김건희씨는쥴리가 아니라고 하는데 윤 전 총장 팬들이 와서 '김건희가 맞는다'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씨는 "김건희씨가 '쥴리'가 맞는다고 인정하면 내리겠다"며 "쥴리가 아니라고 하면 내릴 필요가 뭐 있겠느냐"고 말했다. 윤 전 총창 측이 '쥴리' 논란을 정리하면 자신도 그에 따라 입장을 취하겠다는 말이지만, 사실상 벽화를 없애라는 요구는 거부한 셈이다.

중앙일보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대권 주자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29일 오전 보수 성향 단체 회원과 유튜버들이 벽화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하 의원은 '막돼먹었다'라며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던 '면접장 성희롱' 사건들과 전혀 다르지 않은 사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페미니스트를 자처하시는 문재인 대통령님, 침묵하지 말고 나서달라"라고 했다.

김씨를 둘러싼 '쥴리' 논란을 이용해 벽화를 만들고, 윤 전 총장 측이 '쥴리'를 인정하지 않는 이상 벽화를 없앨 이유가 없다는 여씨의 태도는 면접장에서 여성을 상대로 발생하는 성희롱 사건과 비슷하다는 게 하 의원의 견해다.

하 의원은 여권을 겨냥해 "민주당 여성 국회의원 여러분도 침묵하지 말고 나서달라"라며 "여성가족부 장관님과 여성단체 여러분도 함께 나서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