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승 집안싸움' 펼쳐질까…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반 4강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배드민턴 여자복식 세계랭킹 4위 이소희(오른쪽)·신승찬이 8강에서 네덜란드를 꺾고 4강에 올랐다. /도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영·공희용 이어 이소희·신승찬도 8강 승리…동메달 확보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결승 집안싸움이 펼쳐질까. 대한민국 배드민턴 여자복식 두 팀이 2020 도쿄올림픽 4강에 올랐다.

배드민턴 여자복식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은 29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 플라자에서 열린 대회 배드민턴 여자복식 8강전에서 세계랭킹 17위 셀레나 픽·셰릴 세이넨(네덜란드)을 2-0(21-8 21-17)으로 꺾고 4강에 안착했다.

여유 있는 승리였다. 지속적으로 실수를 범하는 네덜란드를 상대로 1세트부터 점수 차를 벌렸다. 경기 내내 안정적인 운영을 보여주며 1세트를 가져간 이소희·신승찬은 2세트 잠시 추격을 허용했으나, 탄탄한 수비를 통해 역전승을 거뒀다.

더팩트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오른쪽)과 공희용이 8강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도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로써 대한민국 배드민턴이 도쿄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확보했다. 앞서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과 공희용(25·전북은행)이 8강전에서 일본의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에게 2-1(21-14 14-21 28-26)로 승리해 4강행을 확정했다.

마지막 3세트 일본과 듀스를 이어가는 등 치열한 접전 끝에 거둔 짜릿한 승리였다. 김소영·공희용은 강력한 스매시로 승리가 확정되자 코트에 엎드려 포효했다.

이소희·신승찬과 김소영·공희용은 31일 오전 진행되는 4강에서 만나지 않는다. 4강에서 모두 승리하면 금메달과 은메달을 놓고 집안싸움을 벌이게 된다. 두 팀 모두 4강에서 패하면 동메달 결정전이 대한민국 맞대결로 열린다.

rocky@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