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지막 방역 카드에도 들불처럼 번지는 대유행…패 동난 당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다영 기자] [(종합)]

머니투데이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316명 발생한 9일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달 들어 23일째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1000명대를 이어가면서 4차 유행이 거세게 퍼지고 있다. 지금보다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은 찾기 어려운데 유행은 빠르게 전국 곳곳으로 퍼지고 있어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는 모습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인구대비 35%를 넘어선 데다, 수도권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비수도권에서는 3단계가 적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신규확진 23일째 1000명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674명이다. 지난 7일 1212명이 나오면서 1000명을 넘어선 이후 23일째 네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발생 확진자가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가리지 않고 나오고 있다.

이날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발생 확진자 중 수도권 확진자 수는 △서울 508명 △경기 460명 △인천 94명 등 1062명이다. 전체 국내 발생 확진자의 65%다. 수도권 확진자는 이달 초 85%까지 치솟으면서 쏠림 현상을 보이다가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비수도권으로도 확산세가 퍼진 것을 의미한다.

이날 비수도권에서는 세종(5명)을 제외하고 전부 두자릿수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남에서 9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부산 81명, 대전 69명, 강원 4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백신 접종률 꾸준히 늘고 대상 확대 논의중…거리두기도 고강도


감염을 줄일 수 있는 여러 요소가 작동되고 있다. 백신 접종자가 꾸준히 늘고 있고, 정부는 가장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1차 접종자는 47만7853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1차 접종자는 1838만2137명이다. 인구 대비 1차 접종률은 35.8%다.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4만86명이다. 누적 접종 완료자는 701만8654명으로 전체 인구의 13.7%다.

50대 백신 접종이 진행중이고, 이날까지 고등학교 3학년 외에 대학입시 시험을 치르는 수험생들도 백신접종 사전예약을 받는다.

기존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던 임신부 접종도 논의중이다. 배경택 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임신부 부 접종 대상, 시기 등을 대한산부인과학회와 협의중"이라고 했다.

접종이 진행되는 동시에 고강도 방역 대책이 적용되고 있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지난 12일부터 2주간 시행하기로 했으나, 다음달 8일까지로 연장한 상태다. 비수도권 지역도 일률적으로 거리두기 3단계에 들어갔다.


"감염 위험은 이전보다 커"


그럼에도 유행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2, 3차 유행과 달리 숨은 감염자 규모가 더 많은 상황에서 유행의 피크가 지속되고 있다"며 "감염의 위험이 이전보다 큰 상황"이라고 했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변이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강도 거리두기가 오래 지속되면서 피로감이 누적돼 이동량이 줄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7월 셋째주(7월18일~24일) 델타 변이 검출률은 48%다. 당국은 다음주면 50%를 넘어 우국내에서 우세종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반면, 지난주(7월19일~25일) 전국의 이동량(휴대전화 이용자가 거주지 외 시군구 행정동 방문 후 30분 이상 체류한 경우)는 2억2604만건으로 직전주 대비 0.8%가 늘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 비수도권은 0.7%가 늘었다.

유행세가 잡히지 않자 정부는 고민이 깊어지는 모습이다. 일각에서는 전국 거리두기를 4단계로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지만, 유행세에 지역별 편차가 있고 사회·경제적 영향 때문에 사실상 불가능하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거리두기는 사회·경제적 피해가 동반된다"며 "전국 4단계 조치는 합리적이지 않은 지적"이라고 했다.

정부는 다음 주까지 수도권 지역의 유행 감소세, 비수도권의 유행 차단을 목표로 확진자 발생 추이를 지켜볼 예정이다. 이후 상황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손 반장은 "수도권은 다음 주말까지 유행 확산을 감소세로 돌리는 것이 목표"라며 "다음달 8일 이후에도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에는 상황을 보면서 필요한 조치를 고려해야 한다. 예방접종이 본격화되고 있어 (추후 조치는) 고려할 요소가 많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박다영 기자 allzer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