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 올림픽] 여자 양궁 안산, 개인전 16강행 진출...3관왕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안산이 29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32강 아니마르셀리 두스산투스(브라질)와 경기에서 과녁을 향해 활을 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차동환 인턴 기자 =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안산(20·광주여대)이 ‘사상 첫 3관왕’을 향해 상쾌한 출발을 했다.

안산은 29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아니마르셀리 두스산투스(브라질)를 7-1(27-27 28-24 30-27 28-25)로 제압했다. 1회전에서는 아프리카 차드의 마를리즈 우르투를 6-2(27-28 27-23 28-26 28-22)로 승리를 따냈다.

안산은 30일 오전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과 16강에서 다툰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 금메달로 이미 2관왕에 오른 안산은 개인전 우승을 통해 한국 양궁사 최초의 단일 대회 3관왕에 도전한다. 양궁은 지난 올림픽까지 남녀 개인전, 단체전만 열렸지만 이번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5개로 늘어 3관왕이 나올 수 있게 됐다.

안산에 앞서 개인전 16강에 안착한 강채영(25·현대모비스)과는 대진상 결승에 올라가야 만날 것으로 전망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