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도쿄올림픽] 결승에서 한국끼리 격돌할까…배드민턴 女 복식 모두 4강 진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한국의 배드민턴 여자 복식이 모두 4강에 안착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5위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과 공희용(전북은행)은 29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8강에서 세계 랭킹 2위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일본)을 2-1(21-14 14-21 28-26)로 꺾고 4강에 올랐다.

힘겨운 승부였다. 1게임을 잡은 한국은 2게임을 내준 뒤 3게임 내내 끌려갔다. 경기 막판까지 힘든 상황에서 20-20으로 듀스를 만들었다. 이후 엎치락뒤치락하는 승부가 이어졌다.

경기는 26-26까지 흘러갔고, 한국은 공희용의 공격적인 스매시로 마지막에 승리를 따냈다. 경기가 끝난 뒤에 김소영과 공희용은 코트에 쓰러져 환호했다.

이어 열린 여자복식에서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이 8강에서 세계랭킹 17위 셀레나 픽-셰릴 세이넨(네덜란드)을 2-0(21-8 21-17)으로 꺾었다.

여유롭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1게임을 21-8로 잡아내고, 2게임에 다소 흔들렸으나 21-17로 마무리했다. 전력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그대로 드러냈다.

이로써 4강 대진이 완성됐다. 다행히 한국끼리 4강에서 만나지 않는다. 이소희-신승찬이 세계랭킹 6위 그레이시아 폴리-압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와 만난다. 이소희-신승찬은 폴리-라하류에 상대 전적 2승 5패로 밀리고 있다.

김소영-공희용은 후쿠시마 유키-히로타 사야카(일본)와 천칭천-자이판(중국) 중 승자와 4강에서 만난다. 후쿠시마-히로타는 세계랭킹 1위고, 천칭천-자이판은 조별리그에서 김소영-공희용에게 패배를 안긴 바 있다.

만약 한국이 모두 승리를 따낸다면 결승에서 금메달을 두고 한국끼리 만나게 된다. 올림픽 역사상 한국 여자 복식팀이 결승에서 만난 건 단 한 번도 없었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혼합복식, 2004 아테네 올림픽 남자 복식만 있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