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원태인, 이스라엘 킨슬러에 피홈런…0-2 선취점 허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이스라엘 야구 대표팀 내야수 이안 킨슬러가 선제 투런포를 터뜨렸다.

킨슬러는 29일 일본 요코하마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한국과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3회 1사 2루에서 원태인을 상대로 좌월 2점 홈런을 쳤다.

메이저리그 통산 257홈런을 날렸고 2009년에는 30홈런-30도루를 기록하기도 했던 강타자. 베테랑 킨슬러의 한 방에 한국은 0-2 선취점을 허용했다.

원태인은 2회까지 삼진 5개를 빼앗으며 호투했으나 3회 안타, 희생번트 후 맞은 1사 2루 위기를 넘지 못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