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란만장' 트로트계 비타민 윤수현, "가수 되려고 병원 사표 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동욱 기자]
문화뉴스

사진=EBS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뉴스 이동욱 기자] 29일(목) 방송되는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자신에게 닥친 시련에도 포기하지 않고 꿋꿋하게 자신의 길을 개척하고 있는 이들의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턴트맨이자 무술 감독으로 총 100여 개 이상의 작품에 출연한 남성이 출연한다. 스턴트맨이 되고 싶어 무작정 서울로 올라와 스턴트계에 입문한 그는 초반에는 고독한 시간을 버텨야 했다고 고백했다. 그 후 잊을 수 없는 첫 작품에 출연, 본격적인 액션 연기 생활을 시작했다. 그러던 중 촬영 현장에서의 사고로 중환자실에 입원했던 사연을 공개하자 스튜디오는 모두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직업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애정을 가진 그의 사연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무명 트로트 가수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본래 경찰 공무원을 꿈꿨다는 그는 다리 부상으로 건강이 악화되어 꿈을 포기해야만 했다고 밝혔다. 이후에도 계속된 수술에 좌절한 그는, 결국 과호흡증후군을 앓기도 했지만, 트로트로 마음의 큰 위안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힘들었던 연습생 시절을 거쳐 우여곡절 끝에 데뷔했지만 1집 앨범이 발매된 2014년, 세월호 참사로 인해 무대에 설 기회가 없었고, 설상가상으로 소속사까지 폐업하며 또다시 가수로서 고군분투했다는 이야기에 모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열 발가락을 잃고 산에 오르는 등반가가 출연한다. 젊은 시절 구소련 포베다(7,439m) 등정 후 하산하던 도중 폭설로 인해 고립되며, 동상에 걸려 열 발가락을 모두 잃어야 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수술 후 제대로 걸을 수도 없어 처음으로 목발을 짚고 외출하던 날, 그는 횡단보도 한가운데서 목발을 던져버렸다고 털어놓아 궁금증을 모은다. 또한 현재는 아주 특별한 아이들과 함께 산에 오르고 있다고 밝힌 등반가의 자세한 이야기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일명 '국민 언니'로 불리며 푸근한 입담으로 진솔한 조언과 위로를 아끼지 않는 스타 강사 김미경과 뛰어난 진행 실력으로 사람들의 고백을 끌어내고 아픈 마음을 따듯하게 어루만지는 아나운서 이재용이 진행하는 힐링 토크쇼 EBS 1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은 매회 같은 주제의 고민과 아픔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각자의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함께 나누고,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인생의 시련을 극복하고,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29일(목)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되는 EBS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