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세균, 호남지역 지지율 급반등 '9.9%' 기록…지지자들 고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범 진보권 및 민주당 차기 대선 후보 호남지역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민심이 출렁이고 있다.

29일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지지하는 모임인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상임대표 조오섭·김회재 의원)에 따르면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민주당 대선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호남지역 9.9%를 기록했다.

직전 적합도 조사의 5.1%포인트에서 4.8%포인트가 상승했으며 이재명 경기지사는 10%포인트, 이낙연 전 대표는 0.7%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6~27일 양일간에 걸쳐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205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는 또 TBS(교통방송)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전국 성인남녀 1006명을 상대로 한 ‘범 진보권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7월 4주차 여론조사에서 정 전 총리가 호남에서 9.7%를 기록했다.

한주 새 5.5%포인트에서 4,2%포인트 급상승해 향후 이 추세대로라면 정 전 총리가 호남지역에서 크게 반등하며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와 함께 호남지역에서 3강 구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지지자들이 고무되고 있다.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 상임대표인 조오섭 의원(광주 북구 갑)은 “지역주의적인 ‘백제발언’ 등으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대세론이 호남에서 무너진 가운데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 간의 네거티브 공방전도 도를 넘어선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면서 두 후보의 부정적인 평가가 누적된 결과다”며 “두 후보 간 볼썽사나운 공방이 향후 대선에 악영향을 끼치지나 않을까하는 지역민들과 당원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고 말했다.

조 상임대표는 이어 “이에 반해 정 전 총리는 쌍용그룹 임원 출신으로 6선의 국회의원, 당대표와 산업부 장관, 국회의장과 국무총리까지 지내며 경제 전문성, 외교적 감각이 뛰어나는 등 잘 훈련되고 준비된 후보다”면서 “당내 두 후보 간 치열한 네거티브 공방전을 지켜 본 지역민들도 도덕성의 문제가 없고 안정적으로 국민 통합을 잘 이룰 수 있는 등의 장점을 가진 정 전 총리에 대해 지지와 관심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