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혼 8년 ‘자연인’ 된 송종국, 해발 1000m 홍천 산속서 약초 캔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의 '자연인' 근황이 전해졌다.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혼 8년 차인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42)의 근황이 공개된다.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29일 오후 9시50분 송종국이 ‘자연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송종국은 해발 1000m 강원도 홍천의 깊은 산골에서 약초 캐며 사는 일상을 전한다.

송종국은 고추부터 배추, 로메인을 손수 텃밭 농사짓는 것은 물론 산에서 캐온 약초로 담금주를 담그는 모습까지 보여준다.

미리 공개된 사진에서 밀짚모자를 눌러쓴 채 허공을 응시하는 송종국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전천후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그의 영락없는 자연인 모습은 화제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송종국은 축구선수 은퇴 이후 지난 2014년 MBC 예능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서 딸·아들과 함께 출연했다.

송종국은 2006넌 배우 박연수와 재혼했으나 9년만인 2015년 합의 이혼했다.

딸과 아들은 박연수가 홀로 키우고 있다.

이혼 당시 박연수는 송종국에게 내연녀가 있었음을 암시하는 글들을 올렸다.

송종국은 외도설이 불거지자 “전혀 사실이 아니다. 황당한 억측까지 더해져 힘들지만 처신을 잘못한 제 탓이라 여기고 자숙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