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뒷마당 우물 파다 나온 510㎏ 돌덩이, 알고보니 1155억짜리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스리랑카 라트나푸라에서 발견된 세계 최대 크기의 사파이어 원석. B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리랑카의 한 주택에서 우물을 파던 도중 1150억원 규모의 사파이어 원석이 발견됐다고 영국 BBC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스리랑카 남부 라트나푸라 지역의 한 주택가에서 한 보석상이 집 뒷마당에서 우물을 파다가 세계 최대 크기인 510㎏ 무게의 사파이어 원석이 발견됐다.

원석의 크기는 길이 100㎝, 폭 72㎝, 높이 50㎝다. 무게는 510kg으로 약 250만 캐럿이다. BBC는 이 사파이어의 가치가 1억 달러(약 1153억원)정도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횡재나 다름없는 발견 과정으로 이 원석의 주인은 ‘세렌디피티’(우연한 행운)란 이름을 원석에 붙었다.

이 원석은 한 무리의 스타 사파이어로 이뤄졌다. 스타 사파이어에는 6가닥의 성채(星彩)가 있어 ‘성채 청옥(星彩靑玉)’이라고도 불린다.

중앙일보

스리랑카 라트나푸라에서 발견된 세계 최대 크기의 사파이어 원석. B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틸라크 위라싱헤 스리랑카 보석국장은 “이 보석은 아마 세계에서 가장 큰 스타 사파이어일 것”이라며 “크기와 가치를 고려할 때 보석 거래상이나 박물관 등의 관심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보석학자인 가미니 조이사는 “이렇게 큰 표본은 본 적이 없다”며 “아마 4억년전에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사파이어는 현지 보석 상인 가마게가 인부를 시켜 자신의 집에서 우물을 파던 도중 발견됐다고 BBC뉴스는 전했다.

가마게는 보안 문제로 자신의 풀 네임과 발견 지역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보석 발견 후 8개월 동안 당국 신고, 불순물 제거 등의 작업을 거친 후 이번에 대중에 공개했다.

가마게는 “우물을 파던 이들이 희귀한 돌을 발견했다고 알려왔고 우리는 엄청난 크기에 말을 제대로 잇지 못했다”고 말했다.

스리랑카는 사파이어 수출, 보석 가공 등으로 잘 알려진 나라다. 수도 콜롬보에서 약 105㎞ 떨어진 라트나푸라는 보석 산지로 유명하다. 2016년에도 ‘아담의 별’로 불리는 대형 스타사파이어 원석이 발견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