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격리해제 하루 전 양수 터진 만삭 임신부…119가 200㎞ 달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산모 진단하는 의료진 - 강원대학교병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시간 진통 끝에 무사히 출산

코로나19 자가격리 해제 하루 전 양수가 터져 응급상황에 놓였던 만삭 임신부가 지자체와 소방서, 병원의 협력으로 무사히 출산했다.

29일 강원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임신 39주였던 김모(동해시)씨는 자가격리 해제 하루 전인 지난 27일 저녁 갑자기 양수가 터졌다.

당황한 김씨는 급히 주변에 분만이 가능한 병원을 알아봤지만 ‘어렵다’는 대답밖에 들을 수 없었다.

동해시보건소와 동해소방서에 도움을 요청했고, 이들 기관은 코로나19 감염 임산부 치료가 가능한 강원대병원으로 119구급차를 이용해 긴급이송하기로 했다.

강원도 방역당국은 강원대병원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에 환자 출발 사실과 인적 사항을 알렸다.

황종윤 센터장은 119구급대원으로부터 환자 상태를 파악한 뒤 응급상황으로 판단했다.

곧바로 응급 산모 코로나19 대응 시스템을 가동해 산부인과·소아과·마취과·감염내과·응급센터·수술실·감염병동·응급중환자실에 근무하는 의료진 30여명에게 산모의 상황을 공유하고 응급처치가 가능하도록 대기시켰다.

환자 도착 전 이동 동선과 응급처치 방법도 공유해 만에 하나 있을 감염에도 철저히 대비했다.

약 200㎞를 달려 병원에 도착한 김씨는 10시간의 진통 끝에 다음날 3.74㎏의 건강한 아들을 낳았다.

김씨는 “주변 병원에서 치료가 어렵다고 할 때 절망적이었지만, 강원대병원이 기꺼이 받아줘 건강한 아이를 얻게 됐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황 센터장은 “의료진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참여하고 대처해줘서 안전한 출산이 가능했다”며 “안전한 출산 환경 구축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