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방배동 족발집은 손맛 아닌 발맛? 리뷰엔 ‘무김치 맛집’ ‘별점 4.9’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비위생 무 세척으로 논란이 된 가게는 배달앱에서 평점 4.9점의 맛집이었다./배달의민족 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 만에 희비를 오갔다. 비위생적인 식재료 세척으로 논란이 된 가게의 이야기다. 이 가게는 평소 배달 앱에서 높은 평점을 받은 맛집이었다. 하지만 지난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보도자료를 통해 구체적인 업소명을 공개하면서, 리뷰를 남길 수 있는 각종 앱에는 해당 업소를 향한 ‘별점 테러’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식약처는 소셜미디어에 퍼진 ‘비위생적인 무 세척 음식점’을 찾아냈다고 전했다. 영상 속 가게는 서울 서초구의 한 족발집이었다. 식약처 현장점검 결과, 이 업소는 위생 관리 미흡 등 식품위생법을 다수 위반했다.

업소명이 밝혀지자 해당 업소의 배달앱 리뷰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29일 기준 이 업소의 배달앱 별점은 4.9점(5점 만점)이다. 식약처가 보도자료를 발표하기 바로 전날까지만 해도, 이 가게에는 호평이 쏟아졌다. 한 손님은 “친절하고 보쌈은 냄새도 안 난다. 맛있었다”면서 “반찬들, 특히 무가 맛있었다”고 적었다. 또 다른 손님은 “맛, 포장, 위생, 배달 모두 만족한다”고 후기를 남겼다. 대개 양이 푸짐하고 맛있다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반찬이 싱싱하고 위생적이라는 평가도 눈에 띄었다.

조선일보

비위생 무 세척으로 논란이 된 가게의 이름이 공개되면서 지도앱에선 가게를 향한 별점 테러가 이어졌다. /카카오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평가는 하루 만에 반전됐다. 현재 배달앱이나 지도앱에는 업소를 향한 부정적인 후기와 별점 테러가 이어지고 있다. 한 배달앱에는 “구토 나온다” “나쁜 가게” 등의 후기 등이 올라왔다. 배달앱은 직접 주문한 고객만 후기를 남길 수 있다. 글 작성에 제한이 없는 지도앱에선 1200건 이상의 후기가 달렸다. 네티즌들은 별점 1점과 함께 가게를 비난하는 댓글들을 게시했다.

한편 영상 속 가게 직원은 지난 25일 식당을 그만둔 것으로 파악됐다.

[최혜승 조선NS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