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안산 선수 보호해 주세요"…양궁협회 게시판 '불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인 안산(20·광주여대)을 두고 29일 '페미니스트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안산이 과거 SNS에 '웅앵웅', '오조오억' 등 일부에서 남성 혐오적인 표현으로 받아들이는 말을 썼다며 인터넷 공간에서 비난 여론이 일기 시작했는데요.

아울러 안산의 쇼트커트 머리가 페미니스트이기 때문이라는 주장도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