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후쿠시마' 음식 거부에 발끈…日 의원, '한국 비난' 황당 궤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후쿠시마산 식품이 제공되면서 음식을 따로 조달하는 한국팀에 일본 정치권이 발끈하고 있습니다.

어제(28일) 열린 일본 중의원 내각위원회에서 후쿠시마현을 지역구로 둔 중의원 겐바 고이치로 입헌민주당 부대표가 한국팀의 식당을 문제 삼았습니다.

겐바 의원은 '후쿠시마 식품을 피하고자 한국 대표팀이 별도의 식사시설을 마련했으며 메달리스트에게 주어지는 꽃다발이 후쿠시마산이라서 방사성 물질 피해가 생길 수 있다'는 일부 한국 언론 보도를 거론하고서 "이렇게까지 하면 모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것을 조용히 지켜보면 '후효히가이'(風評被害, 풍평피해)를 확대한다"며 일본 정부가 한국 대표팀의 이런 행동에 관해 "할 말을 제대로 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후효히가이는 근거 없는 소문 때문에 생기는 피해를 뜻하는 일본어인데, 이 단어까지 사용하면서 시중에 유통되는 후쿠시마 식품이 안전하고 한국팀이 후쿠시마 식품을 기피하는 것이 후쿠시마 식품이 위험하다는 헛소문을 확대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는 겁니다.

겐바 의원은 "한국이라는 나라는 나도 여러 가지로 마주 대한 적이 있으나 여러 평가나 지적이 있다. 아무리 해도 감정이 우선한다거나 과학적·합리적 사고를 잘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다"며 근거 없이 한국을 깎아내리는 황당한 발언까지 일삼았습니다.

더 나아가, 일본 정부가 IOC에 이에 관해 항의하고 엄중한 주의를 요구해야 한다면서 "여기서 싸우는 것은 우리가 얼마나 안전한 것만 제공하고 있는지 세계에 역으로 알리는 기회로 생각하라"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한국팀의 음식 조달과 관련해 '후쿠시마산 농림수산물이 안심할 수 있는 것이며 안전하다는 것'을 모든 사람이 이해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김덕현 기자(dk@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