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아내·장모 의혹

진중권, ‘쥴리 벽화’에 “아무리 정치에 환장을 해도 그렇지…폭력성 섬뜩”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앞서 지난달 김건희씨는 자신이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에 대해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지난 27일 김건희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것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21.7.2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도심 한복판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진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9일 “저 짓을 하는 이들, 그 짓에 환호하는 이들의 인성에 기입된 정치적 폭력성이 나를 두렵게 한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다들 미쳤어. 저질들. 아무리 정치에 환장을 해도 그렇지”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가 구체적으로 문제의 벽화에 대해 언급하진 않았지만 네티즌들은 진 전 교수가 글을 올린 시간과 내용을 통해 김건희씨 비방 벽화와 관련된 비판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건물 옆면에는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논란이 됐다.

벽화에는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 ‘쥴리의 남자들’ 등의 문구와 함께 한 여성의 얼굴이 담겼다. 쥴리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등에서 김건희씨를 가리키는 별칭이다. 김건희씨가 과거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할 당시 사용한 예명이라는 게 확인되지 않은 소문의 내용이다.
서울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벽화는 연결된 철판 6장 위에 각각 그려져 있으며, 건물 옆면을 가득 채웠다.

‘쥴리의 남자들’이라고 적힌 첫 벽화에는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 있다.

2층 규모의 이 서점은 올해 4월 말 문을 열었다. 벽화가 완성된 뒤에도 별다른 이목을 끌지 못했지만, 최근 주목을 받으면서 여권 지지자와 야권 지지자들이 몰려들어 일대가 소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진 전 교수는 “그 자체도 무섭고 섬뜩한 일이지만, 무엇보다 그 바탕에 깔린 여성 혐오가 혐오스럽다”면서 “그 지지자들의 광적인 행태는 민주당이 이미 역사적 반동의 세력이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평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