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페럴림픽 선수단에 "삶이란 경기의 승리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9일 '도쿄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 격려... "반드시 안전하고 건강하게"

오마이뉴스

▲ 김정숙 여사가 29일 청와대 무궁화실에서 영상을 통해 ‘2020 도쿄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 격려사를 전하고 있다. 2021.7.29 ⓒ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가 29일 도쿄 하계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에게 "넘어질 때마다 다시 일어나 꿋꿋하게 달려온 서로를 격려하고 서로의 성취를 기뻐하는 화합과 연대의 패럴림픽을 즐길 수 있기를 기원한다"면서 "반드시 건강하게 안전하게 다녀오십시오"라고 격려와 당부를 전했다.

또한 김 여사는 "각자가 가진 차이에 따라, 각자 다른 방식과 속도로 자신이 가진 최고의 모습에 도달하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해 온 선수 여러분, 여러분은 이미 삶이라는 경기의 승리자"라며 "선수 여러분들의 불굴의 용기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이천선수촌에서 열린 '2020 도쿄 하계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서 영상 격려사를 통해 "자신의 한계를 두려워하지 않고 혼신을 다해 온 당당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패럴림픽을 온 국민과 함께 응원한다"면서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을 당부하고 화합과 연대의 패럴림픽을 기원했다.

우선 김 여사는 결단식에 함께한 158명의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세상의 수많은 장애물을 넘고 또 넘어, 여기까지 와 주셔서 고맙다"면서 "그간 우리 선수들의 버팀목이 되어주셨을 가족 여러분과 선수들을 지원하고 있는 장애인체육 관계자 여러분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선수에게는 이번 도쿄 패럴림픽이 생애 처음 꿈을 펼치는 도전일 것이고, 어떤 선수에게는 마지막 무대일 것"이라며 "저마다 간절하게 기다려왔던 시간, 이제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빛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고는 "삶이 아무리 힘들더라도 모든 사람에겐 특별한 성취를 이뤄낼 힘이 있다"는 스티븐 호킹이 2012년 런던패럴림픽 개막식에서 한 말을 인용해 격려의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올림픽에선 영웅 탄생하고, 패럴림픽에는 영웅 출전한다' 실감"

김정숙 여사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를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저는 평창패럴림픽 기간 동안 강릉과 평창을 오가며 여러 차례 경기를 관람하고 열렬한 응원을 했다"면서 "'올림픽에서는 영웅이 탄생하고 패럴림픽에는 영웅이 출전한다'는 말을 실감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할 수 없다'고 포기하지 않고 '할 수 있다'고 도전해 온 선수들의 열정은 감동적이었고, '오늘도 열심히 달렸습니다' 얼마 전 오래 키워온 꿈을 품고 세상을 떠난 노르딕스키 국가대표 서보라미 선수가 남긴 말을 기억한다"면서 "오늘의 나를 이기기 위해 부단히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누구나 자신의 트랙을 달리고 있다고, 그러니 힘을 내자고 깨우치는 말"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끝으로 김 여사는 "평창올림픽의 응원구호를 뜨거운 박수와 함께 전한다"면서 "길이 없으면 길을 내면서 갑시다. 아리아리!"라고 출정을 응원했다.

한편, 도쿄 하계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은 양궁, 육상, 배드민턴, 보치아, 사이클, 유도, 역도, 조정, 사격, 수영, 탁구, 태권도, 휠체어농구, 휠체어테니스 종목에 86명의 선수와 72명의 지원인력 등 총 158명이 8월 18일부터 9월 6일까지 파견될 예정이다.

유창재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