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상정 류호정 장혜영, 안산 지지 "당당한 숏컷 응원한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양궁 국가대표 안산이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단체전 결승 경기에서 과녁을 향해 활을 쏘고 있다. 2021.07.24 도쿄=한주형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의 헤어스타일을 놓고 페미니스트 논쟁이 불거진 가운데,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9일 "우리는 안산 선수의 당당한 숏컷 라인에 함께 서서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도쿄올림픽에 참가한 우리 선수들 모두,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대유행과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의 이중고 속에서 뜨거운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모든 선수들이 자신과의 싸움에서 명승부를 펼치길 기원한다. 특히 우리 안산 선수, 힘내라"라고 전했다.

이어 "오늘도 거침없이 활 시위를 당겨달라"며 "그 단호한 눈빛으로 세상의 모든 편견을 뚫어버려라"라며 "무엇보다 대한체육회는 지금 상황을 엄중하게 생각하고 선수들에게 가해지는 부당한 압박에 단호히 대처해주길 당부 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안산 선수의 헤어스타일과 관련해 '여대에 쇼트커트이니 페미니스트 조건을 갖췄다. 페미니스트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전날 류호정 정의당 의원도 SNS를 통해 "'페미 같은' 모습이라는 건 없다"고 맞서기도 했다. 이와 함께 그는 자신의 짧은 머리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류 의원은 "짧은 머리, 염색한 머리, 안 한 머리. 각자가 원하는 대로 선택하는 여성이 페미니스트"라며 "여성 정치인의 복장, 스포츠 선수의 헤어스타일이 논쟁거리가 될 때마다 당사자는 물론 지켜보는 여성들도 참 피곤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장혜영 역시 자신의 SNS에 "능력주의가 세상을 구원할 것처럼 말씀하시던 분들, 그리고 세상에 2030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없다던 분들이 지금 안산 선수가 겪는 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그는 "아무리 능력이 있어도 사회에 여성에 대한 차별이 만연할 때 여성 개인에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를 우리는 지금 목도하고 있다"며 "아무리 자기 실력과 능력으로 올림픽 양궁 금메달을 따도, 여성에 대한 차별이 사회에 만연한 이상 이렇게 숏컷을 했다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실력으로 거머쥔 메달조차 취소하라는 모욕을 당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게 바로 낯뜨거운 성차별 대한민국의 현 주소"라며 "이렇기 때문에 능력만이 문제가 아니라 차별의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껏 한국 양궁을 세계 최강으로 만들어놓았더니 성차별로 국격을 이렇게 땅바닥에 내팽개치는 기이한 오늘을 우리는 마주하고 있다"면서 "자기 능력으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거머쥐고 국위를 선양한 안산 선수에게 숏컷을 빌미로 가해자는 메달을 취소하라는 등의 도를 넘은 공격을 중단할 것을 제1야당의 대표로서 책임있게 주장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평소 2030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없다는 지론을 퍼뜨리시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님께 요청한다"며 "만일 이 문제에 대해 침묵하신다면 많은 이들은 이준석 대표가 안산 선수에 대한 과도하고 폭력적인 비난과 요구에 대해 암묵적으로 동조하는 것이라고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