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킹덤' 김은희 작가 "여진족 영웅화? 한(恨) 표현하고 싶었을 뿐" [인터뷰③]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김은희 작가./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킹덤: 아신전'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가 일각에서 제기한 여진족 영웅화 비판이라는 평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한국형 좀비물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킹덤' 시즌1과 2가 조선의 남쪽과 한양을 배경으로 생사역과의 사투를 그렸다면, '킹덤: 아신전'은 상상조차 할 수 없던 비극을 불러온 생사초와 역병의 기원을 담았다.

김은희 작가는 "주인공 아신(전지현 분)이 속한 성저야인 부족은 100년 전부터 조선에 들어와서 살던 부족으로, 조선인과 여진족 어디에도 속하지 못한 인물이다. 가장 밑바닥의 계층이고 핍박과 멸시를 받는 이들의 한과 당시 북방의 거칠었던 삶을 좀 보여주고 싶었다"며 "완벽한 선도, 완벽한 악고 없다고 생각한다. '킹덤' 역시 캐릭터 마다 자신의 목적을 향해 달려가는 거다. 시즌3에서 다양한 성격의 캐릭터를 보여준다면 그런 오해가 수그러 들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사람의 행동에는 원인이 있고, 그런 결정을 할 수 밖에 없는 원인을 제공한 사람도 있다. 민치록(박병은 분)도 너무나 충신이지만 조선을 위해 행동할 수 밖에 없는 게 있다. 이 사람이라면 이 결정을 내리지 않을까 싶었다. '킹덤' 세계관 자체가 극한의 상황이다보니 그렇게 움직일 수 밖에 없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킹덤' 시즌3에 대해 그리고 있는 구도가 있냐고 묻자 김은희 작가는 "인간의 힘으로 막기 힘든 역병이 퍼졌을 때, 남쪽은 성벽 같은 지형지물이라도 있었다. 그런데 만약 황량한 넓은 평야에서 역병이 퍼진다면 어떨까. 또 이창(주지훈 분)은 세자의 지위를 내려놨기에 이제는 이용할 수 있는 권력이 없는 상태다. 어찌보면 아신하고 비슷할 수 있는 위치"라며 "아신은 이창의 성장을 주도할 수 밖에 없는 운명적인 요소로 작용할 거다. 두 사람이 어떤 식의 시너지를 일으킬지 기대해 달라. 시즌3의 결말은 이렇게 됐으면 좋겠다 정도는 나와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