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현아, SH사장 자격 논란에 “국민께 사과…부산집 처분할 것”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H사장 임명되면 ‘주거복지’ 최선 다할 것”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는 29일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내에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SH사장 후보자가 서울시민 및 국민께 말씀드립니다’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SH공사 사장 자격 논란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데일리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별관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김 후보자는 서울시 인사청문회에서 다주택자 논란이 일었다. 남편 명의의 부동산을 포함해 서울 강남구 청담동과 부산 금정구 아파트, 서울 서초구 잠원동 상가, 중구 오피스텔 등 부동산 4채를 갖고 있다.

김 후보자는 이에 대해 “저와 남편이 소유한 서울 아파트와 부산의 9평 원룸 아파트는 시세차익을 위한 부동산 투기가 아니라 16년째 거주하고 있는 실거주용이다”며 “서울 4평 상가는 칠순을 넘긴 노모가 생계를 유지하는 곳이고 부산 오피스텔(9평)은 남편의 사무공간으로 활용할 목적으로 구입한 것”이라며 다주택 배경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무주택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고 이미 처분할 예정이었던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내에 매각하겠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또 “서울시의회 청문회 과정에서 발언한 ‘시대적 특혜’ 용어가 저의 진정성과 다르게 해석돼 안타깝지만 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는 “서울시민들께서 저에게 무주택 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으로 일할 기회를 주신다면 더욱 신중하게 처신하고 주어진 막중한 책무를 SH공사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