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아신전' 김은희 작가 "♥장항준 계속 망언, 내 얘기하는 입 막고 싶다" [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김은희 작가가 남편 장항준 감독의 '아내 칭찬'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아신전'의 대본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킹덤: 아신전'은 시즌2 엔딩을 장식하며 잠깐 등장했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전지현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작품이다.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김은희 작가는 2019년 처음 선보인 '킹덤' 시즌1을 비롯해 시즌2와 '아신전'에서도 김성훈 감독과 의기투합해 호흡을 맞췄고, 전지현(아신 역)을 비롯해 박병은(민치록 역), 김시아(어린 아신 역), 김뢰하(타합 역), 구교환(아이다간 역) 등이 합류했다.

2011년 SBS '싸인'으로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연 김은희 작가는 이후 '유령'(2012), '쓰리 데이즈'(2014), '시그널'(2016) 등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스타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여기에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한 좀비물 '킹덤' 시리즈를 공개하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됐다. 올 하반기에는 tvN 새 드라마이자 전지현과 주지훈 주연의 '지리산'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은희 작가는 "사실 자꾸 저희 남편이 망언을 해서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 10년 동안 실패한 게 없었다고 하는데, 작가 입장에서는 '아 진짜 이걸 좀 더 열심히 했었어야 되는데 아쉽다' 이런 생각도 당연히 한다"고 밝혔다.

앞서 장항준 감독은 "아내 김은희 작가가 계속 승승장구 했지만, 언젠가 한 번은 실패하거나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둘 텐데 그때가 걱정된다"며 가족으로서 고민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은희 작가는 "대부분이 정말 그냥 더 눈감아 주시고 좋게 봐주셔서 그런다. 개인적으로 모든 작품이 다 성공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신 그동안 작품을 해오면서 '이 부분을 소홀히 했더니 이런 구멍이 보이네, 그 부분은 어떻게든 메꿔야 한다'라는 경험치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신적으로 해이해지지 않도록 김성훈 감독님 같은 파트너를 만났을 때 고맙다. 너무 힘들어서 그냥 넘어가려고 할 때, 그런 부분을 캐치해주고, 좋은 걸 말씀해주실 때 도움 받았다. 그래서 좋은 파트너를 만나려고 노력한다"며 "영상물이라는 게 작가 혼자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좋은 감독, 배우, 스태프와 같이 해서 대본 이상의 것이 나오고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준다. 그런 작업을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라고 했다.

스타 작가로서 연예인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는 김은희 작가. 이에 대해 "솔직히 내가 그정도로 유명하진 않다. 남편과 같이 안 다니면 못 알아보신다. 그래서 일상적으로 부담감은 전혀 없다"며 "정말 저희 남편의 입을 막아버리고 싶다. 자꾸 '한국의 아가사 크리스티' 그런 얘기 좀 안 했으면 좋겠다. 그럴 때마다 너무 누를 끼치는 것 같더라. 내가 방송 출연을 어떻게든 막아보려고 한다. 나가기만 하면 내 얘기를 해서 갑갑하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희 작가는 "그런데 순기능도 있다. '더 열심히 써야지, 정말 더 잘써야겠다. 욕먹지 않도록' 그런 생각은 하게 만든다"며 웃었다.

"이번 '아신전'을 본 남편 장항준 감독의 반응은 어땠나?"라는 질문에 "역사적인 부분을 잘 모른다. 이렇게 말하면 너무 디스인가?(웃음)"라며 "'무슨 얘기야? 난 잘 모르겠는데' 그러더라. 자막 없는 편집본을 먼저 봐서 그런 것 같다. 장항준 감독도 액션이 더 셀 줄 알았는데, 기대보다 액션이 세지 않아서 그 부분이 아쉽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킹덤: 아신전'은 지난 23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동시 공개됐다.

/ hsjss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