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오케이 측 "여자친구 소원과 전속 계약? 긍정 논의 중"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여자친구 소원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여자친구 출신 소원이 소속사 아이오케이에 새 둥지를 틀게 될까.

29일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소원과 전속 계약이 완료된 상황은 아니지만 계약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여자친구 소원이 아이오케이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소원은 2015년 그룹 여자친구 멤버로 데뷔, '유리구슬'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매했다. 그러나 지난 5월 여자친구의 전속 계약이 종료되며 그룹 역시 해체 수순을 밟았다.

아이오케이컴퍼니에는 배우 고현정을 필두로 조인성, 김하늘, 이성재, 장서희, 가수 장윤정, 그룹 시크릿 출신 전효성, 그룹 H.O.T. 출신 문희준, 코미디언 이영자, 김숙 등이 소속돼 있다. 최근 배우 신혜선, 김현주 등이 소속된 YNK엔터테인먼트의 지분을 인수하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