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선우 "멋진 선수들과 함께한 것만으로도 영광"…자유형 100m 세계 5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수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 대한민국 황선우가 출발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9년 만에 아시아 최고 성적을 낸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18·서울체고)가 자유형 100m 결승을 마친 뒤 "후련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선우는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치러진 2020 경영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7초82를 기록했다. 이날 금메달을 딴 미국 수영 국가대표 케일럽 드레셀(47초02)과 0.8초 차이다.

황선우는 결승에 출전한 선수 8명 중 5위로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선수가 낸 성적으로는 지난 1952년 헬싱키 대회 때 스즈키 히로시(일본·은메달) 이후 69년 만에 최고였다.

한국인 선수가 올림픽 수영의 대표 종목인 자유형 100m 경기에 출전한 것도 황선우가 최초다. 또 아시아 선수로서도 지난 1956년 멜버른 대회 당시 7위를 차지한 다니 아쓰시(일본) 이후 65년 만이다.

매일경제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수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 대한민국 황선우가 역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를 마친 황선우는 "일단 주 종목인 자유형 100m와 200m 레이스를 다 마쳐서 너무 후련하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지난 28일) 경기보다는 오늘이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서도 "멋진 선수들과 같이 뛴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웃었다. 이어 "자유형 200m 경기 뒤로는 계속 지쳐 있었다"며 "참고 최선을 다하니까 좋은 기록을 얻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틀 전 자유형 100m 준결승을 앞뒀을 때 새벽 2시까지 잠을 설쳤다는 그는 "어제는 그래도 그저께보다는 잘 잤다"고 말했다.

아시아 최고 성적을 낸 직후였지만, 출발 후 돌핀 킥으로 물을 헤쳐나가는 잠영 구간이 아쉽다고 꼽았다. 그러면서 "앞으로 훈련하면서 고쳐 나가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황선우는 지난 27일 자유형 200m 결승, 자유형 100m 예선, 단체전인 계영 800m 예선에 연속 출전한 바 있다. 28일에도 자유형 100m 준결승에 참가하는 등 강행군을 했지만, 그는 연신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자유형 100m 준결승에서는 47초56을 기록하며 아시아 기록을 깨버리기도 했다. 종전의 최단 시간은 지난 2014년 중국 수영 선수 닝저타오가 기록한 47초65다.

매일경제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수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 대한민국 황선우가 5위로 경기를 마친 후 수영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선우는 이날 경기와 관련, "자유형 100m는 결승 오른 것만으로도 너무 만족한다"고 밝혔다. 또 "(자유형) 100m는 스피드감이 있으니 정말 재밌고, (자유형) 200m도 제가 정말 좋아하는 거리라 두 종목 다 애착이 간다"고 말했다.

황선우는 근력을 키워 더 나은 기록을 내겠다는 욕심도 드러냈다. 그는 "100m는 단거리여서 선수들이 몸이 다 엄청나게 크고 좋다"며 "뒤처지지 않으려면 급하지는 않게 천천히 몸을 키워야겠다"고 다짐했다.

수영을 잘하는 비결이 궁금하다는 질문에는 잠시 생각하더니 웃으며 "물 타는 능력이 있는 것 같다. 서양인처럼 큰 몸은 아니지만, 동양인의 몸으로도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답변했다.

한국 수영계 간판선수 박태환과 관련, '제2의 박태환' 등의 수식어가 붙는 데 대해 "같이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너무 좋다"며 "황선우라는 선수도 많이 기억해주면 감사할 것 같다"고 답했다.

황선우는 오는 30일 오후 자유형 50m에도 출전할 예정이다. 그는 "50m는 많은 생각을 가지고 나온 종목이 아니다"라며 "생각을 비우고 후련하게 뛰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상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