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대차법 후유증···서울 전세가 1년만에 최고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동산원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서울 전세가 상승률, 1년 만에 최고

수도권 매매는 역대 최고 상승 유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지 1년이 지난 가운데 전국의 전세가 상승세가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도 서울 및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의 전세가가 그 상승폭을 넓힌 것이다.

29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가격동향을 보면 이번주 전국 아파트 전세가 상승률은 0.22%로 전주(0.20%)보다 올랐다. 수도권도 0.25→0.28%로, 서울도 0.15→0.16%으로 각각 상승폭이 확대됐다.

특히 서울의 경우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이 시행된 직후인 지난해 8월 첫째주 이후 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가 주택이 밀집한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전세가도 전주 대비 상승폭이 커진 0.19%를 기록했다. 특히 송파구는 잠실·풍납동 주요 단지 위주로 전세가가 올라 지난주보다 0.06%포인트나 상승한 0.22%로 뛰었다. 학군지의 전세가도 계속 오르고 있다. 양천구(0.29%)와 노원구(0.23%) 등이 대표적이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재건축 2년 실거주 규제 철회 영향이 있거나 신규 입주물량이 있는 지역은 매물이 증가하며 상승폭이 소폭 축소됐으나 그 외 지역은 학군지나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있는 곳을 중심으로 상승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권 아파트도 시흥·군포 등 신도시가 위치한 지역을 위주로 가격이 오르며 상승폭이 0.29%에서 0.35%로 확대됐다. 다만 지난주 다시 하락장에 진입한 성남 분당구는 이번주에도 -0.17%를 기록하는 등 가격이 더 떨어졌는데, 이는 판교 대장지구의 신규 입주물량 영향으로 풀이된다. 인천의 경우 지난주 0.35%에서 이번주 0.29%로 소폭 줄었으며 세종(-0.09%)은 신규 입주물량과 매매가격 안정화 영향으로 하락폭이 확대됐다.

매매시장도 여전히 뜨겁다. 지난주 역대 최고 상승률을 경신한 수도권은 이번주에도 동일한 상승폭(0.36%)을 유지했다.

서울은 전주보다 0.01%포인트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높은 상승률인 0.18%을 보였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휴가철 도래 등으로 거래활동이 위축된 가운데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재건축 단지나 중저가 단지 갭메우기 수요로 가격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젊은 층의 ‘패닉바잉(공황매수)’이 이어지면서 중저가 아파트의 수요도 줄지 않는 상황이다. 노원구는 2주 연속 0.35%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서울 내 상승률 1위’ 자리를 지켰고, 도봉구도 전주보다는 소폭 줄었지만 0.26%으로 높은 상승률을 유지했다. 강서구(0.21%)과 관악구(0.20%) 등 외곽 지역도 상승폭을 넓혔다. 강남 고가 지역도 서초·강남구 0.19%, 송파구 0.18% 등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경기 아파트 상승률도 전주(0.44%)보다 오른 0.45%로 집계됐다. 군포(0.89%)는 대야미동의 준신축 위주로, 오산(0.89%)은 지곶·누읍동 위주로 올랐으며 안성(0.85%)은 공시가격 1억원 미만 단지들이 상승세를 견인했다. 한편 지난주 상승으로 전환됐던 세종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은 이번주 들어 -0.09%를 기록하며 다시 하락장에 진입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