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공일자리, 세금 나눠먹기" 文정부 때린 홍준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정부 집권 후 공공일자리 6배 늘어…그리스처럼 되고 있다"

홍준표, 대선 당선시 '공공일자리 구조조정·민간일자리 창출' 약속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세금 나눠먹기에 불과한 것이지 일자리 정책”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공공일자리를 비판했다.

이데일리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간일자리가 3만5000개 밖에 안늘었는데 공공일자리가 6배나 늘어난 기형적 나라 운영으로는 망한 그리스로 갈 수 밖에 없다”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와 함께 송언석 무소속 의원이 기획재정부, 행정안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DART). 한국상장사협의회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공유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문 정부 4년간 공공일자리는 22만개 늘었다. 전체 공공부문 인건비는 89조 5000억원으로 5국내 기업 500대기업 인건비 총액을 넘어섰다.

홍 의원은 “AI시대에 와서 공공일자리는 구조조정을 함으로써 대폭 줄여 국민 세부담을 완화하고 민간일자리를 대폭 늘려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제가 집권하면 공공일자리는 구조조정해 대폭 줄여 국민들 세 부담을 완화하고 민간의 자율과 창의를 진작시켜 민간일자리를 대폭 만들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일자리는 민간에서 만들어야 하고 공공 일자리는 대폭 줄여 미래세대 부담을 완화 하는 것이 정상적인 선진국 시대의 국가 개혁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공공 일자리는 문 정부의 대표적 대선 공약으로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 하반기 한국판 뉴딜, 코로나19 대응 등 필수분야 인력을 중심으로 공공기관 1만 4000명, 지방공기업 2000명 신규 채용을 추진하고 있다. 또 돌봄·보건 분야 사회서비스일자리 2만 5000개, 경찰·소방 등 현장 민생 공무원 8000개 일자리 역시 새로 만든다.

정부는 공약 실현을 위해 공공부문 일자리를 지금처럼 꾸준히 늘리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같은 일자리가 증가할 수록 인건비 부담도 커진다. 인사혁신처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공무원 총 인건비는 39조원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상승폭이 점차 커지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