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경 20득점’…여자배구, 도미니카 꺾고 8강 문턱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29일 일본 도쿄 아레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예선 대한민국 vs 도미니카공화국 경기에서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과 선수들이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A조 도미니카공화국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5:20/17:25/25:18/15:25/15:1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8강행을 위한 청신호를 켰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골탈태’한 여자배구 대표팀이 8강 문턱까지 다가섰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9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도미니카공화국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5:20/17:25/25:18/15:25/15:1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8강 진출 가능성을 부쩍 키웠다.

에이스 김연경(33)의 활약이 빛났다. 김연경은 이날 무려 20득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지난번 케냐와의 경기에서 맹활약한 김희진(30)은 16득점으로 선전을 이어갔다. 박정아(28)도 16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대표팀은 지난 6월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3승(12패)으로 16개 나라 가운데 15위에 오르며 우려를 샀다. 특히 올림픽 같은 조 국가들과의 상대전적이 1승3패로 열세였던 점이 뼈아팠다. 한국은 세르비아를 3-1로 이긴 것을 제외하고는 도미니카공화국(0-3), 브라질(0-3), 일본(0-3)에 완패했다. 대표팀 핵심전력들이 학교폭력 논란과 부상 등으로 빠진 빈자리가 컸다.

하지만 막상 올림픽이 시작되자 대표팀은 선전을 거듭하며 8강 진출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 대표팀은 브라질과 첫 경기에서 0-3으로 패했지만, 곧바로 케냐를 3-0으로 잡아냈다. 이날 도미니카까지 3-2로 꺾으며 진출 가능성을 크게 끌어 올렸다. A조에 속한 한국(세계 14위)은 브라질(2위), 세르비아(10위), 일본(5위), 도미니카(7위), 케냐(24위)와 경쟁해 조 4위에 들어야 8강에 진출한다.

한국은 7월31일 일본전과 8월2일 세르비아전을 치른다.

도쿄/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한겨레 서포터즈 벗이 궁금하시다면? ‘클릭’‘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