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숏컷 인증' 구혜선 "페미니스트 의미 왜곡되지 않길"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구혜선. 사진|구혜선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 2관왕 안산(20, 광주여대)의 숏컷 헤어스타일에 제기된 황당한 페미니스트 논란에 배우 구혜선이 다시 한 번 소신발언을 했다.

구혜선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숏컷 헤어스타일을 한 사진을 게재한 뒤 “나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이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에 같은 여성으로서 관망하기 어렵다.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 글은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닌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작성했다”며 "우리는 모두 '자유'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구혜선은 지난 28일 숏컷 사진을 올리며 '냉정'이라는 제목의 글을 공개했다. 이어 구혜선은 "숏컷은 자유"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숏컷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안산은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 단체전에 이어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여자 양궁 올림픽 9연패의 대기록을 함께 이뤄냈다. 그런데 안산의 숏컷 헤어를 두고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숏컷이니 페미니스트 아니냐"는 황당한 주장이 나왔다.

한 누리꾼이 안산의 SNS에 "왜 머리를 자르나요?"라고 댓글로 묻자 안산은 "그게 편하니까요"라고 짧게 답하기도 했다. 이 댓글과 답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스타투데이

양궁 금메달 2관왕 안산(왼쪽), 구혜선. 사진|도쿄=한주형 기자, 구혜선 SNS


이에 신체심리학자 한지영은 "올림픽 여성 국대 선수 헤어스타일로 사상검증이라. 우리 여성 선수 선전을 기원하며 여성_숏컷_캠페인 어떤가요"라고 제안했고, 구혜선도 이에 동참했다.

또 류호정 정의당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숏컷 헤어스타일 때 찍은 사진을 올리며 "'페미 같은' 모습이라는 것은 없다"고 적었다.

류 의원은 "여성 정치인의 복장, 스포츠 선수의 헤어스타일이 논쟁거리가 될 때마다 당사자는 물론, 지켜보는 여성들도 참 피곤할 것 같다. 저도 몇 년간 숏컷이었다. 요즘에는 기르고 있다. 그러고 싶어서다"라고 헤어스타일은 그저 선택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긴 머리, 짧은 머리, 염색한 머리, 안 한 머리. 각자가 원하는 대로 선택하는 여성이 페미니스트다. 우리는 허락받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구혜선 SNS 글 전문>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입니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입니다.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하며 저 역시 여성이기에 이것을 관망하고 있기만은 어려운 일이었는데요.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

옛 사회가 강제한 지위와 역할의 변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고 그로 인해 기회와 자격을 얻기 위하여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

이것은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닌!

오로지 여성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이고, 여성으로 태어나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행하기 위하여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모두 ‘자유’입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