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티브 잡스 입사지원서, 4억원에 팔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73년 작성 문건…NFT 경매는 2630만원에 낙찰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스티브 잡스가 취업준비생 시절 썼던 입사 지원서 경매가 마감됐다.

이번 경매에선 NFT(대체 불가능 토큰)보다 원본 문서가 더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고 애플인사이더가 28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경매에 나온 물품은 잡스가 취업 준비생이던 1973년에 직접 쓴 지원서다. 경매는 22일부터 28일 오후 5시(미국 동부시간)까지 일주일간 진행됐다.

지디넷코리아

스티브 잡스가 1973년에 쓴 입사지원서 경매가 마감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매 결과 원본 지원서는 34만3천 달러(약 3억9300만원)에 낙찰됐으며, NFT는 2만3천달러(약 2천630만원)에 팔렸다.

이번 경매는 영국 런던의 사업가인 올리 조슈가 진행했다.

잡스가 1973년 썼던 입사지원서는 지난 3월 한 차례 경매에 나온 적 있다. 당시엔 22만 2400 달러(약 2억 5200만원)에 낙찰됐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