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혜선 “페미니스트 논란 관망 어려워…의미, 왜곡된 상징 되지 않길”(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구혜선이 페미니스트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구혜선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이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이다”라는 글을 적었다.

이어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하며 저 역시 여성이기에 이것을 관망하고 있기만은 어려운 일”이라며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구혜선이 페미니스트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구혜선 SNS


그는 “이것은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닌! 오로지 여성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이고, 여성으로 태어나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행하기 위하여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남기게 됐다”고 글을 적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와 함께 구혜선은 “우리는 모두 '자유'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온라인상에는 한국 여자 양궁 대표 안산(20·광주여대)을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일부 커뮤니티에서 안산의 짧은 헤어스타일을 두고 페미니스트로 규정하고 비난하고 나선 것. 또 과거 안산이 SNS에 쓴 특정 표현을 근거로 일부 네티즌들은 악플을 달고 그를 공격했다.

이하 전문.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입니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입니다.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하며 저 역시 여성이기에 이것을 관망하고 있기만은 어려운 일이었는데요.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

옛 사회가 강제한 지위와 역할의 변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고 그로 인해 기회와 자격을 얻기 위하여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

이것은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닌!

오로지 여성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이고, 여성으로 태어나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행하기 위하여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모두 '자유'입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